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임지원 "주식 처분, 현실적 제약 있었다…현재 처분완료"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임지원 "주식 처분, 현실적 제약 있었다…현재 처분완료"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2018.09.15 09:2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시간 부족 등으로 처분 지체"…8월 7일 매각 완료

image
임지원 신임 금융통화위원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은행 본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임명장 전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2018.5.1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지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은 14일 JP모건 주식 보유와 관련해 빠르게 주식을 처분하기에는 현실적 제약이 있었다며 현재는 처분을 마쳤다고 밝혔다.

임 금통위원은 이날 JP모건 주식 매각 관련 자료를 배포하고 이와 같이 설명했다.

자료에 따르면 임 위원은 7월 3일 JP모건에서 상여금 성격 주식을 2730주 받았으며 이 중 25%(684주)는 원천징수됐다. 당시 주가와 환율을 적용해 보면 세전 3억원이 넘는 규모다.

임 위원은 "한은법 저촉 위험성을 인지하기 시작한 후 보유주식 매각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새로운 업무를 익히는 것에 집중해야 했다"며 "새로운 거래시스템을 설치하고 이해하는 데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등 현실적 제약이 많았다"고 말했다.

앞서 임 위원은 지난 7월12일 금통위 회의 당시 JP모건의 주식을 보유해 한은법 위반 소지 논란에 휩싸였다. 한은법 제23조에는 '금통위원이 직접적인 이해관계가 있는 사항에 대해 심의·의결에서 제척된다'고 명시했다.

JP모건에서 근무했던 임 위원은 은행연합회의 추천으로 지난 5월2일 금통위원에 내정됐으며 5월17일 취임했다. 한은은 지난 6월18일 임 위원의 재산등록 과정에서 주식 보유 사실을 인지하고 처분을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 위원은 7월 6일 JP모건 주식처분을 시작했다. 취임(5월17일)시 갖고 있던 6486주(8억원어치)를 포함해서 8532주(원천징수분 제외) 전량을 처분 완료한 시점은 8월 7일이다.

임 위원은 주식처분이 지체된 것에 대해 "민간 금융회사 퇴직 절차는 통상적으로 한달 이상이 걸리는데 2주에 축약해서 진행하다 보니 퇴직에 필요한 행정적·법적 절차를 이행하는 것만으로도 시간이 부족했다"고 소명했다.

이어 "공직자윤리법이나 한은법에 해외주식 보유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는 가운데, 보유주식 처분시한을 통상적으로 3개월 정도로 허용하거나 예외도 다수 인정하는 것으로 알려진 해외 사례들도 매각을 서두르지 않은 것에 영향을 줬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