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현장+]"수소에너지 체험해보세요"..수소전기하우스 가보니

현대차-서울시 공동 개관...수소전기차 기술과 수소에너지가 만드는 미래 체험공간

머니투데이 장시복 기자 |입력 : 2017.08.17 17:16
폰트크기
기사공유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 설치된 수소전기하우스. 자동차가 만든 에너지로 사는 집을 콘셉트로 한 이 공간은 국내 독자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 수소전기차 개발 및 양산에 성공한 현대차와 친환경 에너지 정책 확산에 앞장서고 있는 서울시가 함께 꾸몄다./사진=장시복 기자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 설치된 수소전기하우스. 자동차가 만든 에너지로 사는 집을 콘셉트로 한 이 공간은 국내 독자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 수소전기차 개발 및 양산에 성공한 현대차와 친환경 에너지 정책 확산에 앞장서고 있는 서울시가 함께 꾸몄다./사진=장시복 기자
"무한한 청정 에너지원인 수소를 이용해 자동차를 움직이고, 이 자동차가 생활에 필요한 전기에너지를 생산하는 '무공해 수소사회'의 미래를 미리 체험해보자."

17일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 가보니 투명한 유리 벽으로 이뤄진 특이한 '집'이 생겼다. 바로 현대자동차 (142,000원 상승500 0.3%)와 서울시가 함께 만든 '수소전기하우스'다.

자동차가 만든 에너지로 사는 집을 콘셉트로 한 이 공간은 국내 독자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 수소전기차 개발 및 양산에 성공한 현대차와 친환경 에너지 정책 확산에 앞장서고 있는 서울시가 함께 꾸몄다.

수소는 우주 질량의 75%, 우주 분자의 90%를 구성하고 있을 만큼 부존량이 풍부한 에너지원이다.

석탄이나 천연가스(LNG)의 개질(改質), 풍력·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와 물의 전기분해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해 생산이 가능하며, 연료 효율이 높고 온실가스 배출이 없다는 점 등으로 인해 궁극의 청정에너지로 평가된다.

이처럼 생산되는 수소를 연료전지에 주입해 생성되는 전기에너지는 대규모 발전, 가정 등 다양한 곳에서 이용될 수 있다.

특히 가정의 경우 건물이나 주택의 발전, 냉난방 등의 전력 공급에 활용될 수 있다. 소비되고 남은 전기는 ICT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그리드’ 시스템을 통해 이용 효율을 극대화 할 수 있다.

이런 '완전한 미래 수소사회'로의 전환에 있어서 가장 핵심적이며 보편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 바로 수소전기차다.
이광국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과 (사진 첫줄 오른쪽에서 두번째) 김종욱 서울시 정무부시장 등 참석자가 수소전기하우스를 관람하는 모습/사진제공=현대차
이광국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과 (사진 첫줄 오른쪽에서 두번째) 김종욱 서울시 정무부시장 등 참석자가 수소전기하우스를 관람하는 모습/사진제공=현대차

수소전기차는 연료로 활용하는 수소가 공기 중의 산소와 결합하는 과정에서 발생시키는 전기에너지를 동력으로 활용하며, 이산화탄소 등의 온실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고 오직 순수한 물만 배출하는 완전 무공해 차량이다.

수소전기하우스는 바로 이런 장점을 실제로 구현한 공간이다. 실제 수소전기하우스 외부에서 1세대 투싼xi 수소전기차가 전력을 공급하고 있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수소전기차가 단순히 이동수단으로만 기능하는 것을 넘어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활용될 수 있음을 보여줌으로써 수소사회가 우리 가까이에 다가왔음을 직접 느끼게 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230㎡ 규모로 조성된 수소전기하우스는 △수소전기차를 이용한 전기공급 체험 △무공해(Zero Emission) 수소사회 체험 △수소전기차 작동원리 체험 △차세대 수소전기차 관람 △어린이 과학교실 체험 등 관람객들이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꾸며졌다. 내년 초 양산될 예정인 현대차의 '차세대 수소전기차' 전시 차량 두 대가 놓여져있다.

특히 AR(증강현실) 기기를 활용한 도슨트 투어를 진행해 관람객들의 쉬운 이해를 도왔다. 마치 눈 앞에서 관련 기술을 직접 시연하는 듯한 입체감과 생동감도 부여해 준다.

수소전기하우스는 이날부터 오는 11월 17일까지 무료로 운영되며, 자세한 사항은 수소전기하우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 설치된 수소전기하우스. 자동차가 만든 에너지로 사는 집을 콘셉트로 한 이 공간은 국내 독자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 수소전기차 개발 및 양산에 성공한 현대차와 친환경 에너지 정책 확산에 앞장서고 있는 서울시가 함께 꾸몄다./사진=장시복 기자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 설치된 수소전기하우스. 자동차가 만든 에너지로 사는 집을 콘셉트로 한 이 공간은 국내 독자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 수소전기차 개발 및 양산에 성공한 현대차와 친환경 에너지 정책 확산에 앞장서고 있는 서울시가 함께 꾸몄다./사진=장시복 기자

장시복
장시복 sibokism@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