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버스男' 주장 네티즌 '거짓말' 판명 "나 아니다"

머니투데이
  • 박민정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9,212
  • 2010.11.01 09: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버스남'을 찾는 공개구애편지
↑'버스남'을 찾는 공개구애편지
지난달 28일 화제가 됐던 '버스남'의 당사자라고 주장했던 네티즌 신모씨의 글은 거짓말로 밝혀졌다.

신씨는 1일 자신의 미니홈피에 "정말 아닌데"라며 친구에게 자신을 '버스남'으로 만들어달라고 부탁했던 메신저 대화글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캡처 사진에는 신씨가 친구에게 "네티즌을 상대로 낚시 중"이라며 자신이 후드티 입은 '버스남'이 될 수있게 해달라고 도움을 청하는 글을 볼 수 있다.

앞서 지난달 31일 신씨는 미니홈피에 "제가 그 버스남입니다. 이미 메일은 보내놓은 상태구요. 저는 이미 오랜시간을 함께 보낸 가까운 여자친구가 있습니다"고 글을 남겨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았다.

자신을 버스남으로 만들어달라고 부탁했던 네티즌이 공개한 메신저 대화 내용.
자신을 버스남으로 만들어달라고 부탁했던 네티즌이 공개한 메신저 대화 내용.
신씨의 글이 거짓으로 밝혀지자 네티즌들은 "새드엔딩일 줄 알았는데 아직 희망이 있다" "신씨는 처음부터 이런 장난을 치지 말았어야 한다" "진짜 '버스남'이 나타났으면 좋겠다"며 구애녀를 다시 한 번 응원했다.

한편 '버스남'은 지난달 28일 각종 인터넷 게시판과 트위터에 "버스남을 찾아요"라는 제목의 사진이 올라오면서 화제가 됐다.

한 여성이 버스에서 만나 첫 눈에 반한 남성을 찾고 싶다며 공개구애편지를 버스정류장에 붙여둔 것을 누군가 사진을 찍어 인터넷에 올리면서 세상에 알려진 것이다.

'구애녀'는 "2010년 10월 16일 토요일 서울역에서 2000번 버스 맨 뒷자리 바로 앞 창가자리에 앉아있던 파란색 후드티 남자분! 요즘 너때문에 잠이 안와!"라며 당당하게 고백하며 '버스남'에게 자신의 메일로 연락 줄 것을 부탁했다.

일각에서는 홍보가 아니냐는 의견도 있었으나 지난달 29일 한 매체의 인터뷰를 통해 '구애녀'는 20대 초반의 평범한 직장인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레 냄새 싫어요" 오뚜기 공장 평촌서 이전한 사연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