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포토]'퍼'로 멋낸 스타들…벌써? ⑤엄정화

머니투데이
  • 최신애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16
  • 2010.11.04 09:54
  • 글자크기조절
↑ (사진= 임성균 기자)
↑ (사진= 임성균 기자)
올해 부쩍 추운 날씨와 더불어 유난히 빨리 등장한 '퍼(fur)' 아이템. 빨리 등장한 만큼 긴 시간동안 유행할 수 있는 아이템이라 더욱 다양한 제품들도 많이 나오고 있다. 퍼 베스트, 퍼 코트, 퍼 목도리에 국한됐던 퍼 아이템들이 슈즈와 액세서리로도 등장할 정도로 '퍼'의 인기는 대단하다.

누구보다 발 빠르게 트렌드를 전하는 스타들이 이를 그냥 넘어갈리 없을 터. 최근 공식석상에서 퍼 아이템을 착용한 스타들을 찾기는 쉬웠다.

이나영, 이시영, 엄정화 등의 스타들은 젊은 층에 맞춰 길이가 짧아진 '미니 퍼 코트'를 입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또 지난해 퍼 아이템 중 가장 핫한 반응을 보였던 '퍼 베스트'는 강혜정과 전혜빈 등의 스타에게서 찾을 수 있다. 퍼 베스트는 퍼 코트보다 의상이 주는 무게감이 덜 하고, 퍼 목도리보다는 풍성해보여 퍼 아이템 중 가장 손쉽고 멋지게 착용할 수 있다.

윤은혜, 이연희, 박진희, 박한별 등의 스타들은 전체적인 패션에 마무리로 찍는 정점인 '포인트 패션'으로 퍼 아이템을 선택했다. 윤은혜는 바디 실루엣을 따라 흐르는 퍼 목도리를 선택했고, 이연희는 어깨와 발목에 퍼 워머를 착용해 따뜻한 느낌을 더했다. 박진희는 파랑 셔츠 원피스에 톤온톤 매치로 파란 빛이 맴도는 기본적인 퍼 목도리를 착용해 스타일에 재미를 더했고, 박한별은 퍼를 가방에 액세서리로 착용해 센스 있는 코디로 마무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폐렴 덮친 광둥, QR코드 부활"…中 사회통제 소문에 '술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