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포토]가려도 묘해!…'살색'에 빠진 스타 ②유민

머니투데이
  • 최신애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493
  • 2010.12.03 10: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사진= 홍봉진 기자)
↑ (사진= 홍봉진 기자)
속 보이는 시스루룩이 유행하더니 이제는 대놓고 살색이다. 노출 없이도 섹시한 패션 아이템인 '살색(누드색)드레스'에 대한 스타들의 사랑이 남다르다.

살색 드레스는 '입은 듯 안 입은 듯' 아슬아슬한 매력과 더불어 묘한 상상을 불러일으키기 때문에 몸을 온전히 가리고도 섹시한 느낌을 전한다.

얼마 전 아나운서 양승은이 뉴스를 진행하면서 입은 살색 원피스가 '착시 원피스'라는 이름하에 검색어 상위에 오르기도 하고, MBC '무한도전'에서 장윤주가 몸에 딱 달라붙는 살색 드레스를 입어 화제를 낳기도 했다.

이런 살색 드레스는 올해 패션의 가장 큰 키워드인 '반전'의 다른 모습으로 해석될 수 있다. 분명히 입었지만, 안 입은 것 같은 '반전'을 선사하기 때문이다.

살색 드레스를 입은 스타들은 생각보다 많다. 주로 여러 가지 모험을 많이 시도하는 패셔니스타들에게서 살색 드레스를 찾을 수 있다.

모델출신 패셔니스타 김민희는 지난 6월 열린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상체가 핏 되는 살색 드레스를 입었고, 공효진은 이미 2년 전인 '2008 청룡영화상'의 레드카펫 행사에서 살색 드레스를 입고 우아한 자태를 뽐냈다.

'스키니 맘' 송윤아도 최근 '2nd 2010 더 코리아 주얼리 어워드' 행사장에서 누드 톤의 드레스로 몸매를 드러냈고, 유민은 아슬아슬한 살색 시르루 원단에 잔 꽃들로 살짝 가려 더욱 묘한 드레스로 지적인 이미지에 섹시미까지 더했다. 또 박한별과 차예련은 살색의 '미니' 드레스를 입어 한층 더 아찔하고 도발적인 매력을 발휘했다.

이렇듯 핫한 드레스 색상으로 떠오르고 있는 '살색'의 도발은 계속될 전망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계대출 옥죄기…주담대·신용이어 주식 '빚투'도 한도 관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