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생산성증가율, '中企>대기업' 역전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23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6분기만에 역전

6분기 만에 처음으로 중소기업의 생산성 증가율이 대기업을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식경제부는 3분기 제조업과 서비스업 노동생산성이 전년 동기대비 각각 9.3%, 4.0%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노동생산성은 산출량을 노동투입량(근로자수 x 근로시간)으로 나눈 것으로, 생산 효율 정도를 나타내는 지표다.

제조업의 노동생산성은 산출량 증가(12.1%)가 노동투입량 증가(2.5%)를 앞지르면서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3분기 연속 생산성과 고용의 선순환 구조가 지속됐다. 제조업 단위노동비용(산출물 1단위 생산에 필요한 노동비용)은 전년 동기대비 0.9% 증가한 89.7로 6분기 만에 소폭 증가했다.

서비스업 노동생산성도 산출량이 2.1% 증가한 반면, 노동투입량이 1.8% 감소하며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 2009년 1분기 이후 7분기 연속 상승세가 지속됐다. 부분별로는 부동산 임대업(-17.0%)을 제외한 나머지 6개 부문에서 노동생산성이 증가했다.

올 들어 좁혀져 오던 대·중소기업 생산성 증가율 격차는 지난 2009년 1분기 이후 6분기 만에 처음으로 중소기업이 대기업을 앞질렀다. 3분기 중 중소기업은 7.7% 증가하며 6.8%에 그친 대기업을 0.9%포인트 차로 제쳤다.

생산제품, 서비스의 증가, 즉 산출량 증가는 대기업(13.2%)이 중소기업(9.6%)보다 높았으나, 대기업의 노동투입량 증가(6.0%)가 중소기업(1.8%)보다 높아, 결과적으로 생산성 증가율 역전이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노동생산성 격차는 지난해 4분기 20.6%포인트(대기업 25.9%, 중소기업 5.3%)에 달했으나, 올해 1분기 12.1%포인트, 2분기 4.5%로 점차 좁혀져 왔다.

이에 대해 지경부 관계자는 "일단 중소기업의 상대적 효율이 좋아졌다고 볼 수 있다"며 "그러나, 아직 대·중소기업 상생 움직임에 따른 결과로 보기엔 이른 감이 있다"고 말했다. 대기업의 노동투입량이 많아 나타난 결과인만큼, 앞으로의 추이를 주시하겠다는 것이 정부의 조심스런 입장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