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CD 감산여파, 유리기판 투입량 14% 감소 전망

머니투데이
  • 서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9.09 11: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올 3분기에는 액정표시장치(LCD)에 투입되는 유리기판량이 2분기 대비 14%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가격하락과 수요감소로 LCD업체들이 감산에 나선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인 디스플레이서치는 9일 "올 3분기 LCD유리기판 월평균 투입량이 전분기 1440만m²에서 1220만m²로 감소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는 전분기 대비 14% 감소한 것이며 전년대비로는 5% 증가한 수준이다.

또 LCD 업체들은 오는 4분기에도 월평균 유리기판 투입량을 1200m²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주요 품목인 모니터용, TV용, 노트북용 제품에 대한 유리기판 투입량은 전기 대비 각각 19%, 13%, 17% 줄었다.

숀 리 디스플레이서치 연구원은 "지금까지 LCD업체들은 예상치 못한 수요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생산량보다 많은 유리기판을 확보해 놓고 있었다"며 "하지만 최근에는 생산량과 유리기판 보유량을 거의 동일하게 가져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LCD업계의 이런 움직임은 향후 시장전망을 얼마나 보수적으로 보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LCD TV용 42인치 패널의 가격은 215달러까지 떨어지며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