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노조파업 '비난광고', 김재철 사장에 비판 봇물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6.28 09: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BC, 신문에 '파업비난' 전면광고… 트위터리언 "회삿돈이 쌈짓돈?", "돈키호테식 광고"

27일 경향신문에 실린 MBC 사측의 전면광고.
27일 경향신문에 실린 MBC 사측의 전면광고.
'MBC 노조 파업은 정치파업'이라는 내용의 광고를 일부 신문에 게재한 MBC 사측을 비판하는 여론이 거세게 일고 있다.

MBC 사측은 지난 27일 일부 일간지와 무가지에 "상습파업, 정치파업의 고리를 끊겠다"는 전면광고를 실으면서 노조 집회에 참석한 야당 인사 21명의 얼굴을 실었다. 전면광고 윗부분에는 김 사장의 사진을 넣었다.

노조파업 '비난광고', 김재철 사장에 비판 봇물
MBC 사측의 이 같은 광고가 알려지자 오히려 김 사장을 비판하는 트윗이 쏟아지고 있다.

이번 광고에 얼굴이 실린 박지원 민주통합당(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jwp615)에 "아무리 막가파 MBC 김재철 사장이라지만 전면 신문광고에 자기 자신을 대문짝 만큼 크게 내고 국회의원 21명 사진과 실명으로?"라며 "MBC 돈을 이렇게 쓰고 J무용수와 MBC 신용카드를 펑펑, 부동산 구입 혐의 있다면 이대로? 열불이 터집니다"라고 적었다.

박홍근 민주당 의원(@maumgil)은 "고매하신 MB씨 김재철 사장이 오늘 일간지 전면광고를 냈죠?"라며 "회삿돈이 쌈짓돈이냥 펑펑 써대면서... 광고에는 MBC노조 파업현장을 찾은 야권 인사의 사진도 현상금 걸린 범인처럼 실었습니다"라고 비판했다.

노조파업 '비난광고', 김재철 사장에 비판 봇물
고광헌 한겨레신문 전 사장은 "김재철 MBC 사장이 낸 돈키호테식 광고, 언론인으로서 자긍심은 물론 회사에 대한 최소한의 애정마저 내던진 분열상태의 내면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쓴소리를 냈다.

일반 트위터리언들 역시 김 사장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트윗을 잇따라 올리고 있다. 한 트위터리언(@swso***)은 관련 기사를 담은 트윗을 재전송하며 "(김 사장에게)훼손할 명예는 있나"라고 반문했다. '@metta****'은 "김재철이 신문광고를 낸 것을 보고 든 느낌. "서당개 3년이면 풍월을 읊고, 가카개 3년이면 가카를 닮는다"라고 비판했다.

노조파업 '비난광고', 김재철 사장에 비판 봇물
박용진 민주당 대변인은 "(김 사장 광고는)개인비리를 옹호하고 방어하기 위한 것"이라며 "민주통합당을 비롯한 야당과 야당정치인의 사진을 게재해 명예를 훼손하고 있어 대단히 심각한 광고"라면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