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NS족 42% "내 정보 올렸다가 후회"

머니투데이
  • 강미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7.05 10: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NS 매일 방문 85%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이용자 10명 중 4명은 자신에 관한 정보를 올렸다가 후회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정보화진흥원에 따르면 아시아태평양 개인정보보호 감독기구(APPA) 포럼이 회원국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우리나라 이용자의 41.67%는 SNS에 자신의 정보를 공개한 것을 후회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설문조사는 지난해 12월 국내 인터넷 이용자 164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SNS 사이트 방문 빈도는 '매일'이라는 답이 85.45%로 가장 많았고 '일주일에 한번'과 '한달에 한번'은 각각 10.91%와 2.73%였다.

또 주위 사람이 자신에 관한 글이나 사진을 올리는 것에 대해 불편한 감정을 느낀 적이 있다는 답은 53.7%를 차지했다.

자신이 가입한 SNS 사이트가 동의한 목적 외에 다른 용도로 개인정보를 이용했다면 서비스 이용을 중단하거나(55.56%) 중단을 고려해보겠다(42.59%)고 답한 비율은 98.15%에 달했다.

개인정보에 대해 민감한 사람들이 많지만 정작 개인정보 취급 관련 주의사항 등 관련 정보에는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SNS 사이트의 개인정보 취급방침을 읽어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73.15%가 "없다"고 답했다.

또 SNS 사이트에서 개인정보를 항목별로 공개하거나 비공개로 설정하는 방법에 대해 정확히 모르거나(20.18%) 알지 못한다(11.93%)는 답이 30%를 넘었다.

개인정보 공개 범위에 대해서는 '잘 아는 사람에게만 공개'가 66.97%로 가장 많았고, '모두에게 공개'와 '그룹마다 공개설정 지정'이 각각 12.84%로 뒤를 이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