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렛미인 김미영, "남자 아니냐고 오해 받아"

머니투데이
  • 이슈팀 문경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54
  • 2013.06.21 17:3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렛미인 3' 방송 캡처
/사진='렛미인 3' 방송 캡처
'렛미인3'의 출연자 김미영씨가 화제다

20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스토리온 '렛미인3'에는 몸 곳곳에 털이 가득한 김미영씨가 변신을 의뢰했다. 방송에서 김씨는 다리와 배 가슴 등에 수북하게 난 체모로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더구나 그녀는 몸매와 목소리까지 남자의 외향을 띄고 있었다.

방송에서 김씨는 "어릴 때부터 지금까지 남자가 아니냐는 소리를 듣고 살았다"며 "특히 처음 보는 사람에게 내 소개를 할 때는 '여자 김미영 입니다'라고 반드시 성별을 밝혀야 한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날 김씨는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월경을 하지 않았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렛미인 닥터스는 김씨가 50세까지 호르몬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진단했다. 렛미인 시즌 사상 최초로 치료 기간이 최소 반년에서 최대 20년이 넘는 의뢰인이 탄생했다.

네티즌들은 "감동적이기까지 하다" "얼마나 스트레스 받았을까..." "김미영씨 앞으로도 응원 할게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