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그루폰 CEO "티몬, 이길 수 없어 친구로 만들었다"

머니투데이
  • 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1.12 17: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그루폰 "11억弗 현금 보유, 적극 투자"…티몬 "소셜커머스 넘어 유통시장 공략할 것"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티몬을 인수한 그루폰의 에릭 레프코프스키 CEO가 12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있다.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티몬을 인수한 그루폰의 에릭 레프코프스키 CEO가 12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있다.
"서양 격언에 '적을 쓰러뜨리지 못하면 친구가 되라'는 말이 있다. 그루폰이 세계 1위 소셜커머스 업체지만 한국에선 후발주자일 뿐이다. 티켓몬스터(이하 티몬)의 놀라운 성장세 탓에 후발주자로 따라잡는 게 불가능해 보였다. 이게 그루폰이 티몬을 인수합병(M&A) 한 이유다."

에릭 레프코프스키(46) 그루폰 대표가 1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밝인 티몬 인수 이유는 간단 명료 했다.

그는 티몬에 대한 대대적인 투자가 이어질 것이라는 비전도 함께 제시했다. 레프코프스키 대표는 "그루폰은 11억달러 규모의 현금성 자산을 보유하고 있어 티몬을 재정적으로 뒷받침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다"며 "티몬이 한국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압도적 1위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올해 창립 5주년을 맞은 그루폰은 전 세계 48개국에 진출한 글로벌 기업이다. 현재 2억명의 회원과 50만명의 사업파트너를 거느리고 있다. 올해 2분기 순매출은 6억870만달러, 현금 보유액은 11억달러다.

그루폰은 티몬 인수를 계기로 아시아 공략에도 속도를 낼 생각이다. 레프코프스키 대표는 "그루폰이 진출한 48개국 중 12개국은 아시아에 있다"며 "티몬은 아시아 시장의 앵커 역할을 맡게 될 것이고 추가 M&A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1년 한국에 설립한 그루폰코리아와 티몬의 물리적 합병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레프코프스키 대표는 "티몬과 그루폰코리아 대표가 이번 M&A를 마무리하는 과정에서 어떤 식으로 한국시장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을지 추가로 협의를 진행하겠다"며 "티몬이 전자상거래 기업 1위가 되도록 효율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리빙소셜에 인수된 지 2년 만에 다시 새로운 주인을 맞은 티몬은 이번 M&A 결과에 만족감을 보였다. 신현상 티몬 대표는 "티몬과 지향하는 가치와 비전을 공유하는 것은 물론 세계 최고 기술력을 갖췄다는 점에서 그루폰은 최고의 사업 파트너"라며 "소셜커머스 시장은 물론 230조원 규모 국내 유통시장이 우리의 최종 목표"라고 말했다.

앞서 그루폰은 지난 7일 미국 소셜커머스 업체 리빙소셜로부터 티몬 지분 100%를 2억6000만 달러(약 2800억원)에 사들이는 계약을 맺은 바 있다. 그루폰은 티몬을 자체 브랜드로 계속 남기고 신 대표 등 핵심 경영진도 그대로 승계하기로 했다.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소셜커머스 그루폰 CEO 에릭 레프코프스키(왼쪽)와 티몬 신현성 사장이 12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소셜커머스 그루폰 CEO 에릭 레프코프스키(왼쪽)와 티몬 신현성 사장이 12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어떤 집 살까? 최소한 이런 곳 뺍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