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해외여행객 면세한도 400弗→600弗로 오른다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29 18: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7년만에 400弗서 50% 상향… 이르면 내년 1월 시행

해외여행자 휴대품 면세한도가 기존 400달러에서 600달러로 50% 상향 조정된다. 해외여행자는 이르면 내년 1월부터 면세 혜택을 받게 된다.

29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2014년 세제개편안'을 다음달 6일쯤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1인당 면세한도를 400달러에서 600달러로 올리는 방안이 확정적"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면세한도 확대안을 두고 공청회를 여는 등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왔다.

내년부터 이 방안이 시행되면, 1988년 면세한도가 400달러로 정해진지 27년 만에 관세한도가 바뀌는 것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