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유플러스, 업무용 ‘웹하드 그룹’ 서비스 인기

대학경제
  • 정보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9.26 15:1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 www.uplus.co.kr)는 대용량 파일을 전송, 공유하는 웹하드 고유의 기능에 웹(Web)과 모바일을 통해 업무 관계자간 실시간 그룹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추가한 웹하드 그룹 서비스가 다양한 업종에서 업무용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의 웹하드 서비스는 대용량의 업무자료 공유 및 전달, 관리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서비스로 지난 2000년에 출시된 이후 언론사와 건설, 건축, 광고, 디자인, 출판, 인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이용되고 있다. 현재 ‘웹하드’라는 브랜드 이름이 일반명사로 쓰이고 있을 만큼 보편화된, 국내 350만 이용자를 보유한 시장점유율 1위 서비스다.

웹하드 그룹 서비스는 ▲글이나 파일이 등록되면 그룹 멤버들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알림 기능 ▲글/파일 수신 확인 기능 ▲변경이력 조회, 간편취합 등 업무특화 기능 ▲업무 커뮤니케이션 기록을 파일로 쉽게 정리해 공유할 수 있는 리포트 기능이 추가되어 빠른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한 기업 비즈니스에 적합하다.

특히 웹하드에 파일 업로드 또는 다운로드 후 전화, SMS 등으로 별도로 연락했던 번거로움을 없애고, 사전에 설정한 그룹 내 알림 기능을 통해 실시간으로 업무 관계자들의 파일 확인 여부를 체크하고 웹이나 모바일 상에서 정보나 의견을 주고받을 수 있게 돼 업무효율성을 한층 높였다.

뿐만 아니라 설정된 그룹 내의 모든 업무 파일이나 커뮤니케이션 내용을 안전하게 기록해 보관할 수 있어, 기업 내 중요업무 이력을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웹하드 그룹 서비스는 기존 웹하드 이용고객 및 신규 가입 고객 모두에게 무료로 제공되며, 웹하드 계정으로 웹하드 그룹 서비스에 로그인해서 팀이나 협력사, 프로젝트 단위의 협업 관계자를 메일이나 SNS를 통해 ‘멤버’로 초대하는 방법으로 누구나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클라우드사업팀 김주영 팀장은 “웹하드 그룹 서비스는 웹하드 고유의 파일 협업 플랫폼을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으로 확장한 것” 이라며 “유통, 제조, 서비스, 교육 등 다양한 분야의 실시간 현장 커뮤니케이션은 물론 소규모 기업에서는 그룹웨어로 사용해도 손색이 없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