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0월 ICT 수출 160억弗…올해 최대치 달성

머니투데이
  • 세종=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1.06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해 10월에 이어 역대 두 번째…80억달러 흑자 달성하며 전체산업 흑자 이끌어

/ 자료제공=산업통상자원부
/ 자료제공=산업통상자원부
10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160억달러를 돌파하며 올해 최대치를 기록했다.

6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10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10월 ICT 수출은 전년동월대비 1.0% 감소한 160억7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사상 최대치를 보였던 지난해 10월 수출액에 이은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수치다.

수입은 지난해 10월에 비해 1.7% 증가한 78억9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에 따른 무역수지는 81억7000만달러 흑자다.

수출 품목별 실적을 살펴보면, 반도체가 전년동기대비 11.5% 증가한 59억5000만달러를 기록하며 전체 ICT 수출 증가를 이끌었다. 이는 반도체 품목 사상 최대에 해당하는 수치다.

휴대폰의 경우에는 지난해 10월보다 17.7% 감소한 24억2000만달러를 수출하는데 그쳤다. 그러나 갤럭시노트4, G3 등 전략 제품과 중저가 제품 판매 확대로 수출 금액은 회복세를 보였다. 컴퓨터와 주변기기 역시 6억4000만달러를 수출하며 좋은 흐름을 보였다.

국가별 수출은 미국 경기 호조와 연말 수요 회복으로 휴대폰, 디지털TV 등을 중심으로 미국 수출이 전년동기대비 13.5% 증가한 16억달러를 기록했다. 중국(홍콩 포함) 수출은 82억2000만달러로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수입 품목별로는 아이폰6 등 휴대폰 수입이 크게 증가하며 9억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0월에 비해 64.4% 증가한 수치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8억2000만달러, 16%), 디지털TV(3000만달러, 6.5%) 역시 증가세를 보였다.

지역별 수입의 경우 중국(홍콩 포함, 29억6000만달러, 17.1%), 중남미(5000만달러, 9.9%) 등이 증가했다.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미국, 유럽연합(EU)로부터의 수입은 감소세를 보였다.

산업부 관계자는 "ICT 무역수지가 81억7000만달러를 기록하며 전체 산업 흑자에 기여했다"며 "시스템반도체 등 적자품목의 수지 개선과 휴대폰, 디스플레이 등 주력품목의 흑자 지속으로 올해 들어 처음 80억달러 수준의 흑자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