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다가오는 면접, 탈모치료 시작이 중요

머니투데이
  • 생활뉴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12 17: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다가오는 면접,  탈모치료 시작이 중요
2015년도 하반기 공채 기간이 시작되었다. 많은 20대가 그동안 열심히 준비해왔던 것들을 펼쳐 보일 시기가 온 것이다. 공채 합격을 위해서는 면접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면접에서는 서로 얼굴을 보며 말을 하므로 성실하고 신뢰감 있는 이미지를 심어주기 위해서는 외모를 단정하게 가꿔주는 것이 중요하다. 그런데 탈모가 있다거나 헤어라인이 고르지 않으면 면접관들에게 호감을 주지 못한다.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86%의 인사담당자가 면접에서 첫인상을 고려한다고 대답했다. 또한, 면접관들이 뽑은 비호감 면접자 1순위는 ‘단정하지 않은 헤어스타일을 한 면접자’였다. 면접에서 첫인상이 호감을 주지 못해 질문하나 받지 못하고 지금까지 열심히 준비해 온 많은 것들이 물거품이 될 수도 있다는 소리이다.

앞으로 나아갈 삶이 많이 남아있는 20대에게 탈모는 엄청난 걸림돌이 된다. 대학, 군대, 취업, 연애, 결혼 등 인생에서 중요한 시작들이 20대에서 시작하게 된다. 비교적 젊은 나이에 탈모가 발생하게 되면 외적으로 보이는 부분이기 때문에 심리적 위축감이나 자신감을 떨어뜨릴 수도 있다. 삶을 위해서도 치료를 위해서도 탈모는 일찌감치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탈모치료에는 크게 약물치료와 수술치료 두 가지 방법이 있다. 약물치료는 도포하거나 복용하는 방식의 약물들을 사용하여 치료하는 방법이며, 일찍 탈모치료를 시작하게 되면 탈모의 진행을 억제해 현재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약물치료는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려야 한다. 최소 한 달은 꾸준히 약을 먹어야 빠지는 양이 줄어들고, 4개월이 지나야 모발이 굵어지고 유지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약물치료는 1년까지 지켜봐야 효과를 확인할 수 있다.

탈모가 어느 정도 진행이 되어 두피가 잘 보이는 상태라던가 약물치료의 효과를 기다리기 힘들다면 수술치료를 받으면 된다. 탈모치료를 받는 사람들은 비교적 효과가 빨리 나타나며 영구적인 효과를 보이기 때문에 수술치료인 모발 이식을 많이 선호한다. 모발이식은 빠지고 자라나지 않는 모발들을 복구하는 치료 방법이다. 자가모발을 채취하여 옮겨 심는 방법으로 뒷머리를 이용하여 모발이식을 하게 된다. 뒷머리는 공여부 우성의 법칙에 따라 유전적인 영향과 호르몬에 영향을 받지 않는 성질을 그대로 유지하기 때문에 이식한 모발들은 탈모의 영향을 받지 않으며 영구적으로 자라나게 된다. 모발이식은 정수리, 헤어라인, 여성 탈모, 원형탈모, 무모증, 눈썹이식, 흉터 이식까지 모든 부위에 가능하다.

모발이식은 병원의 실력에 따라 결과가 다르게 나타나기 때문에 좋은 결과를 보기 위해서는 꼼꼼하게 따져보고 결정해야 한다. 더블랙모발이식네트워크는 12년의 경력을 가지고 있으며 오랜 경험에서 나오는 실력과 노하우를 갖추고 있다. 풍성한 결과를 위해 12년간 FUSS(절편채취술) 방식을 이용한 모발이식을 고수해왔다. 또한, 더블랙모발이식네트워크에는 10년 이상의 경력을 자랑하는 전담모낭분리팀이 있다. 더블랙모발이식네트워크의 전담 모낭분리팀은 사람마다 다른 모발의 상태에 따라 메스를 달리하며 분리하고 이식하는 부위에 따라 다른 방식을 이용하여 분리하며 모발이식에서 중요한 생착률을 높이고 있다.

탈모는 미리 예방을 해왔더라도 발생할 수 있는 질환이기 때문에 치료시기와 치료방법이 중요하다. 모발이 사라지기 전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탈모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으며 한 가지 치료 방법만을 사용하는 것보다 여러 가지 치료방법을 병행하여 사용하면 더 효과를 볼 수 있다.

더블랙모발이식네트워크는 대구 반월당역 5번 출구 앞에 있으며 강남과 광주 지점이 네트워크로 연결되어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