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첫수출' 바라카원전 운영권 확보… 한전 60년간 54조 매출

머니투데이
  • 세종=유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20 16: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전-ENEC, 바라카원전 운영사업 투자계약 체결

우리나라의 첫 수출 원자력발전소인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원전 건설현장.  UAE 아부다비에서 서쪽으로 270㎞ 떨어진 바라카 지역에 한국형 원전(APR1400) 4기(총설비용량 5600㎿)를 건설하는 사업이다./사진제공=한국전력공사
우리나라의 첫 수출 원자력발전소인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원전 건설현장. UAE 아부다비에서 서쪽으로 270㎞ 떨어진 바라카 지역에 한국형 원전(APR1400) 4기(총설비용량 5600㎿)를 건설하는 사업이다./사진제공=한국전력공사
우리나라 첫 수출 원자력발전소인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원전 운영을 위한 운영전문회사를 한국전력과 에미리트원자력공사(ENEC)가 공동 투자로 설립한다. 한전은 이번 운영권 확보로 앞으로 60년간 54조원의 매출을 확보하게 됐다. 원전 발주와 수주에 머물렀던 한국과 UAE 관계도 공동 운영·투자의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게 됐다.

2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한전과 ENEC은 이날 UAE 아부다비에서 ‘UAE 바라카원전 운영사업에 대한 투자계약’을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조환익 한전 사장과 무하메드 알 하마디 ENEC 사장을 비롯해 주형환 산업부 장관과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락 아부다비 행정청장관 겸 ENEC이사회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우리나라는 2009년 12월 UAE로부터 원전건설사업을 수주해 아부다비에서 서쪽으로 270㎞ 떨어진 바라카 지역에 한국형 원전(APR1400) 4기(총설비용량 5600㎿)를 건설하고 있다.

이번 계약은 건설 중인 바라카원전을 한국(한전)과 UAE(ENEC)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내용이다. 한전은 앞으로 60년간 최소 54조원(17.7%)의 운영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자동차 228만대, 휴대폰 5200만대를 수출하는 것과 비슷한 규모다. 한전은 앞서 바라카원전 건설사업을 수주하면서도 21조원의 매출을 올린 바 있다.

한전과 ENEC은 이번 계약을 바탕으로 앞으로 발주되는 제3국 원전 사업에도 공동진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한전과 한전KPS는 에미리트원자력공사와 UAE 원전 정비인력을 10년간 파견하는 계약을 추가로 체결할 예정이다. 한국수력원자력이 지난 7월 체결한 원전운영지원계약과 함께 연간 1000여개의 양질의 해외 일자리 창출이 전망된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한국의 우수한 인력이 UAE원전 건설 뿐만아니라 운영에도 참여하게 돼 양국간 확고한 파트너십이 구축됐다”고 평가했다. 하마디 ENEC 사장은 “세계 1위 전력기업인 한전과 한국형원전을 60년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든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