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국립수산과학원, '바이러스성 출혈성 패혈증' 워크숍 13일 개최

머니투데이
  • 유연수 MT해양 에디터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2.12 13: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국립수산과학원
사진제공=국립수산과학원
수산생물의 효율적인 방역관리를 위한 ‘바이러스성 출혈성 패혈증’의 국제적 연구 동향과 기술정보 교환을 위한 워크숍이 부산에서 개최한다.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서장우)은 오는 13일(수) 부산 해운대 그랜드 호텔에서 국제워크숍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는 국내외 전문가 및 정책 관계자 등 약 100 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며, 바이러스성 출혈성 패혈증(VHS)의 국내외 연구현황 및 발전방향에 대한 주제발표와 각국의 질병제어 기술 정보를 공유할 계획이다.

바이러스성 출혈성 패혈증의 세계적 발생현황 및 특성 연구에 대해 ▲한국 VHS의 유전학적 분석(황지연 박사, 국립수산과학원) ▲미국 VHS 발생 및 대응 현황(모하메드 박사, 미국 미시건대학) ▲유럽의 VHS 발생현황(베르그만 박사, 독일 프리드리히연구소) ▲유전형에 따른 VHS의 병원성(김성현 박사, 피쉬케어연구소)을 발표한다.

바이러스성 출혈성 패혈증의 진단 및 예방에 대해서는 ▲VHS 예방을 위한 백신의 개발(정성주 교수, 전남대학교/김민선 교수, 세종대학교/베르그만 박사, 독일 프리드리히 연구소) ▲백신개발을 위한 어류면역시스템의 이해(나까니시 교수, 니혼대학교) ▲VHS 진단법 개발(김위식 교수, 전남대학교)을 발표하고 관련정보를 교환할 예정이다.

워크숍 다음날인 14일(목) 국내외 전문가들은 육상 양식장(넙치)을 방문하여 우리나라 질병발생과 수산방역 현장예찰 현황을 살펴보고, 효율적인 방역관리를 위한 국제 협력 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바이러스성 출혈성 패혈증(VHS)은 세계동물보건기구(OIE)와 우리나라 수산생물질병관리법의 지정질병으로 전 세계적으로 양식 산업에 큰 피해를 입히는 질병이다. 국내 주요 양식어종인 넙치에 큰 피해를 주어 연간 피해액이 약 70억 원으로 추정된다. 또한 유럽의 연어과어류 및 북미의 자연산 어류에서도 나타나 그 피해가 심각하다.

바이러스성 출혈성 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 국내외에 많은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지만 현재 상용화되어 있는 백신과 치료제는 없는 실정이다. 국내외 전문가들의 정보 공유과 협력을 통한 질병제어를 위한 공동 대응이 필요하다고 수과원은 전했다.

손맹현 수산방역과장은 “이번 국제 워크숍을 통해 수산생물 방역 관리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국가 간 정보공유와 협력체계를 강화하여 안전한 수산생물 생산 기반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