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바이러스無 '항암면역세포치료제' 개발기술 美특허

머니투데이
  • 중기협력팀 이유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1.05 16:2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4차 산업혁명을 이끌 기업 '4IR 어워즈'] 펨토바이오메드, 면역 세포 공정 기술 '셀샷'

우리 몸에는 암과 싸워 이길 수 있는 강한 세포가 몇몇 있다. 그중 'T 세포'를 빼놓을 수 없다. 3세대 항암제로 불리는 '면역 항암 세포제'에 적극 활용돼서다.

대표적인 3세대 항암제로는 'CAR(키메라항원수용체)-T 세포 치료제'를 들 수 있다. 노바티스·길리어드 등 글로벌 제약사들이 천문학적인 돈을 들여 개발 중이다. 환자 T세포를 채취한 뒤 이 세포를 강화해 가공한다. 그다음 다시 환자 몸에 주사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CAR-T' 제조 공정 과정이 여간 까다로운 게 아니다. 바이러스(신경 독성)를 함유, 부작용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비용 역시 만만치 않다.

바이러스無 '항암면역세포치료제' 개발기술 美특허
펨토바이오메드(대표 이상현·사진)의 '셀샷'은 바이러스 없이 면역 세포제를 만들 수 있는 기술이다. 공정을 줄일 수 있는 까닭이다. 바이러스 매개 없이 세포 내부로 물질(CAR-T 제조에 필요한 유전자)을 바로 전달해 부작용도 없앨 수 있다.

해외 기술과 견주었을 때도 경쟁력이 높다. '셀 스퀴징'(미국 '스퀴즈바이오텍' 개발)보다 물질을 고농도로 정량 전달할 수 있다. '셀 스퀴징'은 미국 특허 등록에 실패했지만 '셀샷'은 성공했다. 최근 2034년까지 유효한 특허를 획득했다. 아울러 CAR-T 외 세포 치료제 모든 분야에 적용할 수 있다. 이 회사가 개발한 활성 분석을 위한 고속 세포 처리 기술 덕택이다.

회사는 또 다른 차세대 항암 치료제 'CAR-NK'에 셀샷'을 적용 중이다. NK(자연살해) 세포를 활용한 면역 항암제인데, 개발 난제 가운데 하나가 'CAR 유전자 조작'이다. '셀샷'의 핵 전달(뉴클레오펙션) 방식을 적용하면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업체 측은 내다봤다.

펨토바이오메드 측은 "'셀샷'엔 극초고속·나노광학, 전자제어 등 바이오 분야 외의 기술이 접목됐다"면서 "대형 자금으로 똘똘 뭉친 글로벌 바이오 시장에서 원천 기술을 확보할 수 있었던 건 이종 융합 덕분"이라고 했다.



  • 중기협력팀 이유미
    중기협력팀 이유미 youme@mt.co.kr

    스타트업-덕후(德厚)입니다. 스타트업 및 중기 소식을 두루 다뤄 업계 질적 성장에 보탬 되고 싶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