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고액현금거래 보고누락한 우리은행 "징계VS단순착오"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김진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9.09 17:4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CTR 보고 위반으로는 역대 최대규모, 금감원 중징계 검토.. 우리은행 "단순 전산착오" 주장

고액현금거래 보고누락한 우리은행 "징계VS단순착오"
우리은행이 고액현금거래 4만 여건을 FIU(금융정보분석원)에 제 때 보고하지 않아 금융당국의 중징계를 받을 위기에 처했다. 고액거래 보고누락으로는 역대 최대규모다.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등을 감안할 때 우리은행의 내부통제 전반에 문제가 있다는 게 금융당국의 시각이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지난해 상반기 약 석 달 가량 2000만원 이상의 고액거래 4만여 건 누락된 것을 뒤늦게 금융당국에 보고 했다. 금융회사는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자금세탁 방지를 목적으로 △고객확인(CDD) △의심거래보고(STR) △고액현금거래보고(CTR) 등 3가지 의무가 있다.

우리은행이 위반한 CTR의 경우 2000만원 이상 고액거래가 발생하면 30일 안에 FIU에 보고토록 한다. 이체나 송금 거래가 아닌 은행 입·출금 거래가 대상이다. 자금세탁 의심 거래에 대한 국제적인 기준이 엄격해지면서 올해 7월부터는 기준금액이 1000만원으로 낮아졌다.

그간 금융회사의 CTR 보고위반 사례가 없지 않았으나 기껏해야 수 백건에 불과했다. 지난 2015년 CJ 비자금 사건에 연루된 우리은행은 당시 약 300여건의 자금세탁 의심거래를 보고하지 않아 과태료를 부과받은 적이 있다.

금감원은 우리은행의 위반 건수가 4만여 건으로 역대 최대 규모라는 점에서 기관경고 이상의 중징계를 내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지난달 29일 열린 제재심의위원회에 CTR 보고누락 안건이 올라갔으나 징계수위를 놓고 3시간 격론 끝에 이번달로 결정이 미뤄졌다.

우리은행은 차세대 전산시스템 도입 과정에서 단순한 전산착오가 발생한 데다 외부 계약직 직원의 실수까지 겹쳤다며 '기관경고'는 과도한 제재라는 입장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자금세탁과 관련한 중요정보를 대규모로 미보고한 것은 전반적인 내부통제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