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행사 진행 통합관리…IBM·GE도 러브콜"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2019.09.24 04: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스타트UP스토리]안영학 이벤터스 대표 "마이스 산업도 공략…글로벌 플랫폼으로 육성"

image
스타트업 이벤터스 안영학 대표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출입등록부터 실시간 이벤트, 사후통계까지 행사를 진행하다 보면 해야 할 일이 엄청 많아요. 이걸 하나의 플랫폼으로 모두 관리할 수 있어요. IBM, GE 등 글로벌 기업들이 이미 우리 플랫폼을 애용하는 이유입니다.”

안영학 이벤터스(Event-us) 대표(29·사진)는 최근 머니투데이와 인터뷰에서 “다른 곳에선 쉽게 할 수 없는 서비스가 상당히 많다”며 이같이 소개했다. 안 대표가 대학교 3학년 때인 2014년 설립한 이벤터스는 맞춤형 행사지원 플랫폼회사다.

서비스의 종류는 40가지로 세분화했다. 행사 전에는 홍보와 참가자 모집, 출석체크와 현장등록, 문자·e메일발송, 결제시스템 등을 지원한다. 행사 중에는 부스·세션정보와 실시간 질의응답, 설문조사, 경품추첨, 모의투자 등의 서비스를 수행한다. 행사 후에는 참가자 통계와 축적된 데이터를 활용한 보고서 등을 관리해준다.

이벤터스의 대표 서비스로 자리잡은 실시간 질의응답은 그룹웨어로 연결된 채팅창을 통해 수업내용을 공유하는 서비스다. 질문이 올라오면 접속자의 추천에 따라 순위를 보여주기 때문에 강연자는 청중의 공통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2014년 개발 당시 인문학 교양특강에서 진행한 시범서비스부터 성공적이었다. 일방통행식 수업에서 20~30개 질문이 쏟아지는 등 활기가 넘쳤고 반대한 교수들은 “내 강의에도 도입하고 싶다”고 러브콜을 보내왔다.

문제는 돈이 안된다는 것. 이벤터스가 서비스를 교육분야에서 행사 플랫폼으로 전환한 이유다. 개인의 스마트폰을 활용하는 이벤터스의 서비스는 실시간 현장투표나 1대100 같은 퀴즈 대결 등 무선기기가 필요한 이벤트에 모두 적용할 수 있다. 박람회의 경우 부스에서 미션을 수행하고 얻는 코인으로 상품을 교환하거나 실시간 경매에도 참여 가능하다.

입소문이 나면서 이벤터스의 월 순수 이용자는 10만명까지 늘었다. 9월 중순 기준 행사건수는 무료서비스를 포함해 700건이다. 지난해 1월부터 매달 30%가 증가한 셈이다. 성공 가능성도 인정받았다. 지난 4월 서울관광재단의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지원사업에서 최우수상으로 4500만원을 받았다. 7월에는 미국 벤처캐피탈 스트롱벤처스로부터 ‘프리시리즈A’ 투자도 이끌어냈다.

삼성, LG와 같은 대기업의 사내행사, 강의, 페스티벌을 서비스하는 등 보폭도 넓혔다. 하지만 외국계 기업들에 비하면 국내 기업의 IT(정보기술)솔루션 활용도는 4분의1에도 못미친다는 게 안 대표의 판단이다.

그는 “행사에서 소프트웨어 서비스 사용률이 40%에 달하는 글로벌 기업에 비해 국내 기업의 인식은 많이 부족한 편”이라고 말했다.

그의 꿈은 이벤터스를 시가총액 2조7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행사홍보 플랫폼기업인 이벤트브라이트와 같은 회사로 키우는 것이다. 이를 위해 마이스(MICE, 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산업에 적극적으로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안 대표는 “한국은 최근 2년간 국제회의 개최건수 1위 국가”라며 “연사 또는 행사인력 관리업체와 같은 회사들이 우리 플랫폼에서 자유롭게 영업하도록 서비스할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스타트업 이벤터스 안영학 대표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스타트업 이벤터스 안영학 대표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