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갤폴드는 시작일뿐"…삼성, 조개처럼 접는 폴더블 공개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2019.10.31 04: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새로운 폴더블 폼팩터 공개…삼성 "모바일 혁신 지속할 것"

image
29일(현지시각) 미국 산호세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에서 정혜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개발 그룹 상무가 폴더블 카테고리의 무한한 가능성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차기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이하 갤폴드) 후속 모델 디자인을 깜짝 공개했다. 책처럼 좌우로 펼쳐졌던 ‘갤폴드’ 방식이 아닌 조개처럼 위아래로 여닫는 새로운 방식이다. 경쟁사들은 아직 제대로 된 폴더블 스마트폰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갤폴드에 이어 후속 제품 컨셉트를 사전 공개함으로써 폴더블 폼팩터 분야에서 확고한 기술 리더십을 굳히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조개처럼 여닫는다…삼성, 갤폴드 후속 컨셉트 공개


삼성전자는 2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호세 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이하 SDC 19)’에서 새로운 폴더블 스마트폰을 공개했다.

이른바 ‘클램셸(clamshell)’ 방식이다. 조개껍데기처럼 위아래로 열리고 닫히는 방식이다. 언뜻 과거 ‘폴더폰’과 유사하지만 하나의 디스플레이가 접히는 방식이다.

기조 무대에 올라선 정혜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개발 그룹 상무는 “갤럭시폴드는 시작에 불과하다”며 “이 새로운 폼팩터는 주머니에 쉽게 들어갈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사진과 동영상을 찍을 때도 기존 스마트폰 사용 방식을 바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삼성은 구체적인 스마트폰 사양 정보를 언급하지 않았지만, 공개된 영상을 보면 수평으로 접히는 만큼 위와 아래 화면을 각각 분리해 독립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또 특정 각도를 유지할 수 있는 힌지 기술도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에 적용됐던 ‘펀치 홀'(셀피카메라를 위해 화면에 구멍을 내는 디자인)도 적용됐다.


화면 크기는 펼쳤을 때 17.01cm(6.7인치)가 될 가능성이 높다. 정혜순 상무는 “폴더블 기술의 놀라운 점은 더 콤팩트해질 수 있다는 것”이라며 “주머니에도 딱 맞는다”고 크기를 강조했다. OS(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10을 바탕으로 새로운 ‘원 UI 2’가 기본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가격은 기존 갤폴드 출고가인 1980달러(232만원)보다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출시일도 밝히지 않았다. 업계에선 내년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공개된 뒤 내년 4월쯤 출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차기 갤폴드 제품 콘셉트를 깜짝 공개한 데는 폴더블폰 기술 경쟁력에 대한 강한 자신감 때문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1세대 폴더블폰인 ‘갤폴드’는 초기 품질 논란과 출시 지연이라는 악재를 극복하고 현재는 전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폴더블 스마트폰에 대한 성장 가능성도 확인했다. 초반 제품 라인업 확대를 통해 후발 주자들의 추격을 따돌리고 확고한 리더십을 가져가겠다는 의지다. 삼성은 이날 내년에는 클램셸 형태 외에도 새로운 폼팩터가 더 추가될 가능성도 시사했다.




고동진 사장 “새로운 모바일 경험 제공하는 혁신 지속할 것”


이날 삼성전자는 AI 플랫폼인 ‘빅스비’(Bixby)와 IoT(사물인터넷) 플랫폼 ‘스마트싱스’ 확대를 위해 새로운 기능과 프로그램도 공개했다.

빅스비 템플릿은 복잡한 코딩 작업 없이도 누구나 빅스비 캡슐을 개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상황의 템플릿을 제공한다. 빅스비 뷰를 통해 개발자들은 스마트폰 TV 냉장고 태블릿 스마트워치 등 다양한 기기에서 일관성 있는 사용자 인터페이스 디자인이 적용된 빅스비 캡슐을 개발할 수 있다.

이번 콘퍼런스에서 삼성전자는 브로드밴드 사업자나 게이트웨이 업체 등 파트너들이 손쉽게 스마트싱스 허브 소프트웨어를 각 사의 기기에 설치할 수 있는 ‘워크 애즈 어 스마트싱스 허브’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스마트싱스 플랫폼 확대 가속화에도 나섰다.

이 외에도 삼성전자는 현재의 네트워크 인프라에서 끊김없이 8K 영상 전송을 가능하게 하는 ‘AI(인공지능) 스케일넷’과 컴퓨팅 성능을 극대화한 최신 프리미엄 노트북 ‘갤럭시 북 플렉스’와 ‘갤럭시 북 이온’ 등을 선보였다.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은 무대에 올라 “앞으로도 언제 어디서나 끊김 없이 자연스럽게 연속되는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혁신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