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행안부, 코로나19 방역물품 제공 위해 특교세 157억여원 지원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4 14: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국 우한에서 온 교민들을 태운 경찰 버스가 31일 김포공항에서 충남 아산 수용시설로 이동하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
중국 우한에서 온 교민들을 태운 경찰 버스가 31일 김포공항에서 충남 아산 수용시설로 이동하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157억5000만원을 긴급 추가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우한 교민 3차 귀국에 따른 임시생활시설 추가 운영과 중국인 유학생들이 입국과 관련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지방자치단체 방역활동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이에 따라 서울에 16억4000만원, 부산 8억8000만원, 대구 7억원, 인천 10억9000만원, 광주 6억4000만원, 대전 4억8000만원, 울산 3억6000만원, 세종 1억3000만원, 경기 26억원, 강원 7억4000만원, 충북 10억9000만원, 충남 11억5000만원, 전북 7억5000만원, 전남 11억2000만원, 경북 10억7000만원, 경남 11억2000만원, 제주에 1억9000만원이 지급된다.

지원 규모는 시·도별 인구와 접촉자 및 지자체 선별진료소 운영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됐다.

특히, 경기 이천, 충북 진천·음성, 충남 아산에는 임시생활시설 주변 지역 소독과 방역물품 지원에 필요한 예산을 별도로 반영했다.

이번에 지원되는 특교세는 마스크 등 방역물품뿐만 아니라 지자체 선별진료소 운영에 필요한 물품과 장비구입도 가능하도록 했다.

진영 장관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현장 방역 활동 및 접촉자 관리 등에 빈틈이 없도록 지자체와 함께 필요한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조용히! 말 그만 하세요!"...심판이 겨우 말린 삼성 vs 공정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