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개학 연기 언제까지…가족돌봄휴가 신청 '3.5만건'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30 09: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코로나19' 확산으로 개학이 일주일 미뤄지며 긴급 돌봄교실 운영이 시작된 지난 2일 오전 경기 고양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아이들이 독서를 하고 있다./사진=고양(경기)=김휘선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개학이 일주일 미뤄지며 긴급 돌봄교실 운영이 시작된 지난 2일 오전 경기 고양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아이들이 독서를 하고 있다./사진=고양(경기)=김휘선 기자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인한 개학연기로 직장인의 가족돌봄휴가 신청이 3만5000건에 달했다.

30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27일까지 접수된 가족돌봄휴가 비용 신청 건수가 3만5144건에 이른다. 27일 하루에만 2565건이 접수됐다.

올 1월부터 시행된 개정 남녀고용평등법은 가족 돌봄이 긴급하게 필요한 노동자가 한해 최장 10일 동안 가족돌봄휴가를 쓸 수 있도록 했다. 당초 무급휴가였으나, 만 8세 이하 자녀나 만 18세 이하 장애인 자녀가 있는 노동자가 코로나19 사태로 가족돌봄휴가를 사용하면 1인당 5일 이내로 하루 5만원씩 휴가 비용을 지원받는다.

만약 맞벌이 부부가 가족돌봄휴가를 각각 5일 넘게 사용한다면 최대 50만원까지 정부 지원을 받는다. 고용노동부 홈페이지나 각 지역 고용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정부는 특히 가족돌봄휴가 수요 증가를 예상해 지난 9일부터 ‘익명 신고 시스템’도 구축했다. 사업주가 부당하게 가족돌봄휴가 신청을 거부할 경우 노동자는 고용부 홈페이지에 접속해 익명으로 신고할 수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휴업·휴직 조치를 하는 사업장도 속출하고 있다. 지난 1월 29일부터 27일까지 고용부에 휴업·휴직 조치 계획을 신고한 사업장은 2만2360곳이다. 신청 사업장의 약 79%(1만1797곳)가 1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이었다. 고용부는 휴업·휴직 계획을 신고한 모든 업종의 중소기업 사업장에 4∼6월 한시적으로 고용유지지원금 수준을 휴업·휴직수당의 최대 90%까지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업종별로는 사업시설관리업이 3788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도매및소매업(3785곳) △교육서비스업(3369곳) △숙박및음식점업(2878곳) △제조업(2465곳) 순이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