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이재용·정의선·최태원·구광모 '한국형 헤리티지' 설립 논의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407
  • 2020.09.23 15: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단독]이재용·정의선·최태원·구광모 '한국형 헤리티지' 설립 논의
국내 4대 그룹 총수들이 이달 초 전격 회동한 자리에서 대기업 목소리를 설득력있게 전달하기 위한 미국 헤리티지재단 같은 싱크탱크 설립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COVID-19) 충격이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기업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담아내야 한다는 데 4대 그룹 총수들이 한결같이 공감했다는 후문이다. 최근 '공정경제 3법'의 국회 통과 강행 움직임에서 보듯 코로나 위기에도 기업들은 각종 정책의 기획·입안·시행 과정에서 소외되는 모습이 역력하다.


"美 헤리티지 재단 우린 왜 없나"…대기업 위기의식 반영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60,200원 상승100 0.2%)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 (167,000원 상승4500 2.8%)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202,000원 상승2500 1.2%)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이달 초 서울 모처에서 만나 미국 헤리티지재단처럼 기업들의 목소리를 담는 싱크탱크 설립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일부 총수는 특히 헤리티지처럼 대기업들의 의견을 설득력 있게 제시할 수 있는 창구를 만드는 게 어떻겠느냐는 주장을 내놨고, 다른 총수들도 이 의견에 적극적인 입장을 보였다고 한다.

1973년 설립된 헤리티지재단은 미국 기업들의 보수적 목소리를 반영하는 싱크탱크로 꼽힌다. 국내에서는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한때 헤리티지 재단을 표방했지만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되며 4대 그룹이 모두 탈퇴한 상태다. 문재인 정부 들어 존재감이 커진 대한상의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모두 회원사로 참여해 대기업 의견을 온전히 반영하기에는 다소 부족하다는 게 재계 시각이다.

한 경제계 관계자는 "이번 총수 회동 직전에 롯데그룹을 포함한 5대 그룹의 사장들이 만나 헤리티지재단 모델을 먼저 논의했다"며 "여기서 일정 부분 협의된 내용들을 포함해 4대 그룹 총수들이 더 폭넓은 논의를 벌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재계 "기업 규제법 우려"…중립적 정책 제안 창구에 공감


4대 그룹 총수들이 헤리티지재단과 비슷한 단체의 설립을 앞으로 실제 추진할 것인지 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하지만 필요성 자체에는 이날 회동에 참석한 총수들 모두 긍정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재계의 이 같은 움직임은 처음이 아니고, 우리 사회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각 그룹들의 입장을 어떻게 한데 모을 것이냐는 지켜볼 대목이다. 이 재단이 앞으로 코로나 장기화 같은 우리 사회 위기를 풀어나갈 '역할의 당위성'을 어떻게 응집하느냐도 숙제로 꼽힌다.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은 2016년 12월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전경련은 헤리티지 단체처럼 운영하고 친목단체로 남아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만약 헤리티지 재단이 가동된다면 최근 공정경제 3법 강행 같은 '기업 소외' 현상은 일정 부분 해소할 수 있다는 관측도 들린다. 한국 경제의 대들보인 기업들의 목소리가 건전하고 설득력 있게 우리 사회에 전달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일부에선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내년 초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으로 취임할 경우 대한상의가 헤리티지재단 같은 싱크탱크 역할을 맡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 경우 대한상의는 주요 산업군 중심으로 조직이 재편될 가능성이 높다.

재계 한 관계자는 "한국형 헤리티지재단은 무조건 대기업 입장만 전달하기 보다는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경제 현안들을 설득력 있게 제시하는 정책 제안 기능을 중립적으로 가져가는 방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전문성을 갖추는 것도 꼭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