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금태섭, 초딩 수준" 비판한 김남국…과거엔 "소신있다" 칭찬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1 13: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을 향해 "철새 정치인" "초등학생 수준"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반면 과거 금 전 의원을 "소신있다"고 칭찬했던 발언이 회자되며 눈길을 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금 전 의원의) 탈당이 너무나 뜬금없다"며 "아무런 정치적 이벤트도 없고 관심도 없는데, 너무나 갑작스럽고 명분도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분의 지금 태도는 초등학생 수준의 이기적인 모습"이라며 "어떤 이유로 보나 정치적 신념과 소신에 따른 선택이 아니라 자리와 이익을 좇아가는 철새 정치인의 모습"이라고 했다.

일명 '조국백서' 필진인 김 의원은 원내 입성 직후인 지난 6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금 전 의원, 박용진 의원이 초선 때 소신 있는 목소리를 냈기 때문에 우리 당이 정책적 결정을 하는 과정에서 합리적인 방향으로 결정되는 면이 있었다"고 평가한 바 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4·15 총선에서 금 전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 출마를 선언했다가 당 지도부 조정으로 경기 안산 단원을 공천을 받아 당선됐다.

또한 금 전 의원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관련 징계 결정에 반발하자, 김 의원은 "이기적이고 표리부동한 모습도 함께 돌아봤으면 좋겠다"고 비판해 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