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독감백신 접종후 사망…올해 유독 많은 이유는?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2 18: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22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독감 예방주사접종소에서 한 시민이 독감 백신을 맞고 있다. 2020.10.2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22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독감 예방주사접종소에서 한 시민이 독감 백신을 맞고 있다. 2020.10.2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해 유독 독감(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례가 많이 발생하는 것은 무료접종 대상자가 크게 늘어난 데다 상온노출과 백색입자 문제 등으로 백신 부작용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커졌기 때문이란 분석이 나왔다.

강재헌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22일 머니투데이와 전화인터뷰에서 "역학조사가 끝나기 전에 언급하는 건 조심스럽다"면서도 "올해 유난히 사망사례가 많이 보고되는 것과 관련된 변수는 2가지"라고 말했다.

우선 올해 무료접종의 범위가 확대된 게 첫번째 변수다. 접종 사례가 많아지면서 모수도 커졌다는 설명이다. 두번째는 백신의 유통문제로 인해 백신 부작용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우려가 커졌다는 것이다.

강 교수는 "백신 부작용에 대한 관심과 우려가 커진 상황에서는 소위 병사나 자연사에도 백신과의 관련성을 의심하게 되는 게 인지상정"이라며 "하지만 백신 접종후 사망자 대부분이 부작용 때문에 사망했다고 보기에는 정황이 맞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백신의 부작용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사망에 이르게 하는 경우는 크게 '아나필락시스'와 '길랭-바레 증후군'을 꼽는다.

강 교수는 "아나필락시스(알레르기성 쇼크)는 접종 당일 최대 몇십분이나 몇시간내에 나타나는데 올해 사망자 중에는 그런 사람이 거의 없었다"고 말했다. 아나필락시스는 항원-항체 면역 반응으로 인해 나타나는 급격한 전신 반응으로 접종 후 30분 이내에 호흡곤란, 쇼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길랑-바레 증후군으로 생기는 문제는 특징적인 패턴의 증상이 있어 알기 쉽다. 하지만 올해 사망자 가운데 이 케이스 역시 없어 보인다고 강 교수는 밝혔다.

그는 "길랑-바레 증후군에 걸리면 갑자기 다리 힘이 약해지거나 움직이지 못하고 통증이 생기는 증상이 나타난다"면서 "나중에는 호흡근 마비까지 오면서 호흡 곤란으로 사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백신에 의한 직접 사망 원인으로 아나필락시스가 가장 유력하지만 현재 관련 사례는 없었다"며 "조기에 발견하면 대부분 치료할 수 있어 접종 후 20~30분은 반드시 의료기관에서 상태를 관찰해야 한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에서도 유독 올해 사망 의심 사례가 크게 증가한 것은 접종대상이 대폭 확대돼 접종자가 늘어난 점, ‘상온 노출’과 ‘백색 입자’ 등 연달아 터진 사고로 인해 깊어진 국민들의 불안감과 무관치 않다고 분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