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우리도 비대면 서비스 필요해요" 4만 중소기업 몰렸다

머니투데이
  • 세종=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04 09: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6월 30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한국무역협회 스타트업브랜치에서 열린 'K-콘텐츠 화상 수출 상담회'에서 참가업체 관계자들이 중국인 바이어와 수출 상담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6월 30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한국무역협회 스타트업브랜치에서 열린 'K-콘텐츠 화상 수출 상담회'에서 참가업체 관계자들이 중국인 바이어와 수출 상담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화상회의, 원격근무 등의 서비스 도입을 지원하는 중소벤처기업부의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를 신청한 기업이 4만개사를 돌파했다. 중기부는 서비스 선택 폭을 넓히기 위해 공급기업을 추가 모집한다.

중기부는 이달 2일까지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에 신청한 기업이 4만64개사였다고 4일 밝혔다.

사업 신청부터 전 과정을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할 수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www.k-voucher.kr)이 운영을 시작한 10월 5일 이후에만 3만1737개사가 신청했다. 올해 지원 예정인 8만개사 이상이 신청할 전망이다.

특히 그동안 현장의 수요에 맞춰 △대표자 개인의 채무불이행에 대한 신청 제한요건 제외 △중소기업 확인서 제출의무 완화 등 신청 절차 간소화를 시행한 10월 13일 이후 증가폭이 커지고 있다.

신청기업 중 법인기업이 60%, 개인기업 40%로 나타났다. 전체 중소기업의 법인기업 비중이 11%, 개인 비중 89%라는 점을 감안할 때 법인기업의 원격‧재택근무와 디지털 전환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은 화상회의, 재택근무, 온라인 교육 등의 비대면 서비스를 활용하려는 중소기업에 400만원 한도(기업 자부담 10% 포함)의 바우처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수요기업이 바우처 이용시 선택 가능한 결제 수단도 수요자 편의를 위해 현행 2종에서 4종으로 확대한다.

기존 개인 체크카드, 제로페이 상품권 이외에도 선불식 충전카드, 법인 체크카드도 추가된다. 선불식 충천카드는 플랫폼에서 카드번호를 수요기업에게 부여하는 방식인 웹 카드이며 이달 6일부터 온라인으로 신청이 가능하고 법인 체크카드는 이달 12일부터 신청이 가능하다.

아울러 수요기업에게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급기업도 추가 선정한다. 공급기업 모집은 이달 4~16일 K-스타트업(www.k-startup.go.kr)을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을 받고 요건검토, 서류평가 및 대면평가의 단계별 평가를 거쳐 선정한다.

수요기업의 서비스 선택의 폭 확대와 우수 공급기업의 참여를 위해 공급기업 선정 목표수는 별도로 설정하지 않는다. 신청 서비스분야는 화상회의, 재택근무, 네트워크·보안 솔루션, 에듀테크, 돌봄 서비스, 비대면 제도 도입 컨설팅 등이다.

업력 3년 미만의 창업초기기업은 매출실적이 없더라도 평가시 매출액, 부채비율 등 재무구조의 반영은 제외하는 등 창업초기 기업들에 성장의 기회를 제공하고 일부 기업에 의한 서비스 공급 독과점 방지방안도 검토‧마련한다.

보다 자세한 신청과 접수방법은 중기부 누리집(www.mss.go.kr) 및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www.k-voucher.kr), K-스타트업(www.k-startup.go.kr)에서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주화 중기부 비대면경제과장은 "그간 3차례의 공급기업 간담회 등 현장의 목소리를 계속 청취하면서 공급기업 추가 선정, 결제수단 추가 도입 등 수요자 편의를 계속 높여가고 있다"며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이 중소기업의 디지털화에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