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탄소중립 예산, 국회서 3000억원 껑충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2 21: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탄소중립 예산, 국회서 3000억원 껑충
탄소중립(넷-제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기후변화 대응예산이 국회 심의 과정에서 3000억원 가량 증액됐다.

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국회가 의결한 2021년도 본예산은 탄소저감을 위한 경제·사회기반 조성에 1478억원이, 신재생에너지 전환 기반 확충에 364억원이 당초보다 증액됐다. 미래 넷-제로 산업생태계 조성 예산과 기후변화 정책 인프라 예산도 824억원, 기후변화 정책 인프라사업도 116억원 늘어났다.

저탄소 경제·사회 기반 조성을 위해서는 민간기업의 온실가스 저감투자를 촉진하는 사업에 353억원이 늘어난 3636억원이 편성됐다. 중소기업과 산업단지에 고효율 설비를 교체 등에 115억원이, 중소기업 에너지 절약시설 설치 융자사업에 200억원 등이 늘어나면서다.

노후경유차의 조기폐차와 매연저감장치(DPF)부착 예산도 326억원 늘어났다. 여기에 수소충전소 운영비 지원, 초고속 전기충전기 보급 등 인프라 구축사업에도 75억원 가까이 늘면서 그린모빌리티 분야에만 401억원이 증액됐다.

공공임대주택, 그린스마트스쿨 등을 그린리모델링을 위한 건물 관련 예산도 235억원 늘어났다. 정수장 시설개선, 홍수대응 등 물관리 예산과 폐기물·재활용 등 자원순환 촉진 등 기타사업 등도 489억원 가량 증액됐다.

신재생에너지 전환을 위한 태양광·수소에너지 전환예산은 364억원이 늘어났다. 이를통해 도심과 영농지역 태양광 발전시설 보급을 확대하고 내년 수소생산기지·부생수소 출하시설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그밖에 미래 넷제로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기업에 지원되는 연구개발(R&D), 판로, 금융인력 예산도 824억원 늘어났다. 국가·지자체의 탄소중립 전략수립 등 정책기반을 마련하고 국제협력·국민홍보를 하기위한 기반사업예산도 116억원 늘어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