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룩셈부르크에 韓그린·디지털기업 위한 거점 만든다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8 16: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룩셈부르크에 韓그린·디지털기업 위한 거점 만든다
그린·디지털 분야 국내 중소기업의 유럽진출을 위해 룩셈부르크에 '스마트 그린 비즈니스 센터(SGBC)'가 설치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룩셈부르크 경제부는 8일 이같은 내용의 '한-룩셈부르크 중소기업·스타트업 혁신 양해각서(MOU)'를 온라인으로 체결했다.

양국의 협력은 2018년 자비에르 베텔 룩셈부르크 총리가 방한했을 때 이낙연 당시 국무총리와의 면담에서 시작됐다. 이 총리와 베텔 총리는 향후 룩셈부르크에 그린·디지털 분야 중소기업 진출을 위한 비즈니스 거점센터를 설립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협약에서 양국은 스마트 그린 비즈니스센터를 2022년까지 개소하기로 구체화했다. 한국의 아시아유럽정상회의 중소기업친환경혁신센터(아섹, ASEIC)이 한국기업을 선발하면 룩셈부르크 혁신청(룩스이노베이션)이 센터를 운영하며 현지활동을 지원하기로 했다.

룩셈부르크는 유럽의 중심부에 위치해 프랑스, 독일, 벨기에 등 인접국 진출이 쉽고 금융업과 핀테크 산업이 발달해 기업들이 유럽 진출 거점으로 활용하는 국가다. 환경정책에서도 그린분야 기업에 투자하는 '그린 채권'을 세계 최초로 도입하는 등 적극적이다. 디지털 경제 분야도 유럽연합의 슈퍼컴퓨터 연합을 유치하는 등 주도적 모습을 보이고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룩셈부르크는 주변국과의 연결성과 혁신역량으로 1인당 국내총생산(GDP)과 노동 생산성 면에서 세계 1위를 기록한 강소국"이라며 "스마트 뉴딜과 그린뉴딜 정책 등과 관련한 한국 중소기업·스타트업의 유럽 진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 없고 노조 골치 아픈데…쌍용차 매각 흥행 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