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미국서 공공AI 논문 192편 나올 때 한국은 7편에 그쳐

머니투데이
  • 세종=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1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중소기업연구원
/사진=중소기업연구원
한국 정부의 AI(인공지능) 준비도는 세계 7위 수준으로 높지만 정작 공공분야의 AI 관련 연구 실적은 미국과 유럽연합(EU), 중국 등에 한참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연구원은 11일 중소기업포커스에 실은 '선진국 AI 공공 정책 활용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최근 코로나19(COVID-19) 사태로 데이터 기반 행정 시스템 필요성이 제기되는 바, 선진국의 공공분야 AI 활용 가이드라인과 다양한 사례를 토대로 AI 기반 정부 정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보고서를 작성한 김주미 중기연 수석연구위원에 따르면 지난해 옥스퍼드 인사이트와 국제개발연구소의 정부 AI 준비도 지수 결과는 한국 정부의 AI 준비도를 77.695점으로 매겼다. 세계 172개 국가 중 7위다.

반면 지난해 기준 공공 분야 AI 관련 연구는 미국이 192편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뒤를 EU가 178.8편, 중국은 141.4편으로 뒤이었다. 한국은 한국은 7.1편에 그쳤다. AI 정책 및 전략 역시 한국의 경우 다른 선진국 대부분이 채택하는 일부 정책에 대해 수행하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상당수 선진국에서는 공공 특화 전략 및 공공 활용 정책 원칙 수립, 상향식 의견 수렴, 디지털 정부 구현, 사회적 문제 해결, 데이터 유통 및 활성화를 위한 플랫폼 운영, 컨트롤 타워 운영 등과 같은 활발한 공공 활용 정책을 수행중이다. 이러한 정책과 더불어 빅데이터 기반 행정, 증권시장 부정행위 모니터링, AI 기반 기상예측, 화재예측 등 다양한 공공 영역에서 이미 인공지능을 활발하게 활용하고 있다.

김수미 연구위원은 우리나라도 선진국과 같은 수준의 공공 영역 AI 활용 및 AI 기반 정책 수립을 하기 위해 "범정부 차원의 국가전략과 더불어 공공부문 특화된 국가전략 및 부처 단위 실행 가능 수준의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며 "공공부문 특화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했다.

김 연구위원은 "공공정책에 AI 적용시 국제적으로 또는 국가적으로 수용되는 AI 원칙과 활용 지침을 수립하고 AI 및 데이터 분석·구축 관련 공공 및 공무원의 역량 강화가 필요하다"며 "정책을 총괄하는 컨트롤타워의 역할을 수행할 기관을 구축하고 해당 기관에서는 기존의 하향식뿐만 아니라 민간 및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을 거치는 상향식 의견 수립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공데이터 개방뿐만 아니라 민간이 사용 가능한 데이터를 총망라하는 AI 학습용 데이터플랫폼, 국가 수준의 공공 관련 AI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AI 연구 허브 구축이 필요하다"며 "다양한 공공부문 구현 과제 발굴과 발굴된 필요 데이터 명시화, 데이터 가용 여부를 통해 개발 가능성 여부를 판단하거나 개발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릿지'평당 1억원 시대'…수상한 신고가에 병든 집값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