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우주선이야? 차야?…시선강탈 '스타리아' 15일 전세계 출시

머니투데이
  • 주명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3 09: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대차의 새 MPV '스타리아'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차의 새 MPV '스타리아'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새 MPV(다목적차량) '스타리아'를 정식으로 글로벌 시장에 내놓는다. MPV 차종으로는 현대차가 22년만에 출시하는 신차인 스타리아는 이전부터 우주선을 닮은 독특한 내·외관으로 높은 주목을 받았다. 실제로 지난달 실시한 사전계약에서는 첫날만 1만대가 넘는 계약이 몰리기도 했다.

현대차 (238,500원 상승2500 1.1%)는 13일 '스타리아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영상을 통해 스타리아를 공개하고 15일부터 본격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차명인 스타리아는 별을 의미하는 'STAR'와 물결을 의미하는 'RIA'의 합성어로 별 사이를 유영하는 우주선의 외관에서 영감을 받아 결정됐다. 기본 콘셉트 역시 ‘혁신적이고 미래적인 이미지를 담은 MPV’다. 이동 수단의 다양한 공간 활용성에 대한 고객들의 요구를 적극 반영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을 충실히 구현했다.

스타리아는 용도에 따라 승용 고급 모델인 ‘스타리아 라운지’와 일반 모델 ‘스타리아’ 두 가지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스타리아 라운지는 7인승과 9인승으로, 스타리아는 투어러(9·11인승)와 카고(3·5인승) 등으로 구성된다.

우주선을 연상시키는 유려하고 독특한 디자인은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테마인 '인사이드 아웃'이 반영된 결과다. 이를 통해 실내 디자인의 공간성과 개방감을 실내 뿐만 아니라 외장까지 확장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현대차의 새 MPV '스타리아'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차의 새 MPV '스타리아'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일반모델 전면부는 △후드와 범퍼를 가로지르는 얇고 긴 차폭등(포지셔닝 램프)과 주간주행등(DRL) △차체와 동일한 컬러의 라디에이터 그릴, 헤드램프, 범퍼를 통한 입체감을 선사한다. 고급모델 스타리아 라운지의 경우 다이아몬드 패턴의 18인치 휠, 틴티드 브라스 컬러를 적용한 도어핸들 크롬 등으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인사이드 아웃 테마를 가장 잘 보여주는 측면부는 한옥 건축에서 볼 수 있는 '차경(借景)'에서 영감을 받았다. 벨트라인을 최대한 낮추고 통창형 파노라믹 윈도우를 적용해 실내 개방감 가시성을 극대화했다.

실내는 바다를 항해하는 크루저(대형 요트) 라운지를 가져다 놓듯한 고급스러움과 공간 여유를 연출한다. 특히 높은 전고(1990mm)에 비해 낮은 지상고를 적용해 최대 실내 높이를 1379mm로 확보해 극대화된 공간성을 제공한다.

센터페시아(대시보드 중앙·운전선과 조수석 사이에 있는 컨트롤 패널 보드)의 경우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및 공조 전환 조작계를 일체형으로 구성했고 컬러 LCD(액정표시장치) 클러스터를 대시보드 상단에 배치해 운전자 사용성을 높였다. 이와 함께 △클러스터 하단 △오버헤드콘솔 상단 △센터페시아 상·하단 등에 다양한 수납공간을 마련해 MPV에 걸맞은 실용성도 추구했다.

현대차의 새 MPV '스타리아'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차의 새 MPV '스타리아'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스타리아 라운지엔 전용 편의 사양과 엠비언트 무드램프가 적용된 것도 특징으로 꼽힌다. 7인승엔 엉덩이를 시트에 밀착시켜 척추의 균형을 바로잡는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가 탑재됐다. 9인승엔 2열에 '스위블링 시트'가 적용되 180도 회전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2열과 3열에 탑승한 승객이 서로 마주보고 대화할 수 있을 뿐더러 90도 회전으로 유아 카시트도 더욱 편리하게 장착할 수 있다.

현대차는 오는 15일부터 스타리아의 본격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가격은 일반 모델의 경우 디젤 기준 △카고 3인승 2726만원 △카고 5인승 2795만원 △투어러 9인승 3084만원 △투어러 11인승 2932만 원이다. 고급모델인 스타리아 라운지는 △7인승 4135만 원(2열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 기본 탑재 등) △9인승 3661만 원(2열 스위블링 시트 기본 탑재 등)부터 시작한다.

현대차는 이날 고급감을 극대화한 '스타리아 라운지 리무진' 7인승도 최초 공개했다. 25인치 와이드 모니터, 전동 사이드 스텝, 테이블 기능이 포함된 이동 가능한 유니버셜 아일랜드 콘솔 등이 적용된 럭셔리한 공간감이 특징이다. 출시 일정은 조만간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스타리아는 미래지향적인 외관과 극대화된 공간 활용성으로 미래형 모빌리티의 경험을 선제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차량”이라며 “특히 고급 모델인 스타리아 라운지는 프리미엄 MPV로서 패밀리 고객과 비즈니스 고객 모두를 만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