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수박 한통 '3만원'…폭염에 제철과일도 힘겹다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30 21: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판매 중인 수박들/사진=뉴스1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판매 중인 수박들/사진=뉴스1
연일 불볕 더위에 수박 가격이 치솟고 있다. 지난달까지 1만8000원 가량이던 수박 가격은 동네 과일가게나 마트에서 소매가 기준으로 2만원 후반~3만원으로 급등했다.

30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 사이트(KAMIS)에 따르면 전날 수박 가격(소매 기준·상품)은 평균 2만3022원으로 한 달 전 1만8335원에 비해 25.6% 뛰었다.평년 1만8206원에 비해서도 가파르게 뛴 가격이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1만8000원~2만원이면 수박 한 통을 살 수 있었는데 지금은 3만원대로 껑충 뛴 곳이 많다. 최근 몇 년간 수박 한통 가격은 3만원을 넘지 않았다.

수박은 밤 기온이 20도 초반일 때 잘 크는데 최근 열대야로 재배지 기온이 25~27도까지 치솟으면서 제대로 크지 못한 이유가 최근 가격 상승의 가장 큰 이유로 지목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D램 현물가 30% 뚝…삼성 흔드는 그해 '반도체 겨울'의 기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