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영자, 송은이 향한 고마움 고백…"부친상 때 자기 일처럼 도와"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2 08: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인 이영자가 어려운 순간 자신을 도와준 송은이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에서는 이영자와 전현무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자와 전현무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의 집들이에 갖고 갈 선물을 구매했다.

선물을 구매하러 가는 길에 두 사람은 홍현희의 전참시 출연 초기 상황, 송은이와의 일화 등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전현무는 2019년 합류한 홍현희에 대해 "조명섭과 고정 자리를 두고 싸웠다"라며 "(홍현희가) 그때 긴장을 많이 했다. 양세형도 그렇고, 유병재도 그렇고 막 들이대는 성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전참시 처음 조합이 모래알이다. 이영자 누나는 너무 대선배이고 양세형, 유병재는 (방송을 같이) 해본 적이 없었다"라며 "송은이 누나와는 방송을 많이 해봤는데 멀리 떨어져 있었다"라고 회상했다.

이를 들은 이영자는 "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때 송은이한테만 연락했다"라고 송은이와의 일화를 털어놨다.

이영자는 "(송은이한테 연락하니) 내 연락처에 있는 것보다 더 많은 사람이 왔다"라며 "송은이가 다 (연락을) 해준 것"이라고 밝혔다.

이후 전참시 스튜디오에서 이영자가 "송은이 한 명만 있으면 된다"라고 말하자, 송은이는 "언니가 그렇게 생각해 주니 나도 더 고맙다"라고 답했다.
/사진=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줍줍'도 없어 결국 분양가 할인…서울 아파트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