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넷플릭스 '시즌2', 티빙 '동맹'…OTT '엔데믹 한파' 넘는다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7 05: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넷플릭스, '종이의집·오겜' 등 IP프랜차이즈화 주력
티빙, 파라마운트+와 '맞손' 영화 공동제작 추진도
웨이브, '왕좌의 게임' 보유 HBO맥스와 제휴 연장

넷플릭스 '시즌2', 티빙 '동맹'…OTT '엔데믹 한파' 넘는다
코로나19의 엔데믹(풍토병화)으로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시장이 조정기에 접어들면서 사업자들의 생존전략에 변화가 감지된다. 올 초까지만 해도 국내외 OTT 모두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거액을 쏟아부으면서 '머니게임'에 몰두했다면 최근에는 리스크 최소화에 주력하는 표정이다.

넷플릭스가 지난 24일 공개한 K-콘텐츠 '종이의 집:공동경제구역'은 넷플릭스의 역대급 화제작을 국내에서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종이의 집'은 스페인 원작의 범죄 드라마로, 넷플릭스 최고 인기작 중 하나다. 지금까지도 역대 가장 인기 있는 TV쇼(비영어) 톱10에서 시즌5가 2위, 시즌4가 3위, 시즌3이 5위를 차지한다. 1위는 한국의 '오징어게임'이다. 사실상 넷플릭스에선 가장 믿을 수 있는 검증된 IP(지식재산)로 볼 수 있다.

당초 스페인 마드리드 조폐국 등 정부기관을 터는 내용이지만, 한국판은 남북 분단을 갈등의 핵심 요소로 전환했다. 원작의 아이콘과 같은 강도단의 '살바도르 달리' 가면을 한국판에선 '안동 하회탈'로 바꿨다. 드라마 '손 the guest' '보이스' 등을 연출한 김홍선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유지태·김윤진·박해수·전종서 등 인기 배우들을 기용했다. 풍부한 경력의 제작진으로 리스크를 줄인 선택으로 볼 수 있다.

넷플릭스는 세계 시장에서 검증된 K-콘텐츠의 새로운 시즌을 잇달아 예고했다. 지난 13일 트위터에서 역대 최고 인기작 '오징어게임'의 시즌2 제작을 알렸다. 이와 함께 최근 K-드라마는 '킹덤' 시즌 3를 비롯해 '지금 우리 학교는' 'D.P.' '스위트홈' '지옥' 등 인기작 시즌2 제작에 나섰다. 지금까지 천문학적인 금액을 콘텐츠 제작에 쏟아부었다면, 이제는 이미 강력한 팬덤을 확보한 오리지널 IP의 프랜차이즈화로 작품 성공률을 높이는 영리한 선택을 하는 셈이다.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배우 유지태와 김윤진, 박해수, 김지훈, 전종서를 비롯한 출연 배우들이 2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공동경제구역'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작품이다. 2022.6.22/뉴스1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배우 유지태와 김윤진, 박해수, 김지훈, 전종서를 비롯한 출연 배우들이 2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공동경제구역'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작품이다. 2022.6.22/뉴스1

지난 16일 파라마운트+와 티빙의 국내외 OTT 동맹도 의미심장하다. 티빙 구독료만 내면 파라마운트+까지 2개 OTT 콘텐츠를 동시에 볼 수 있는 방식이다. 이미 해외에서 독자 플랫폼으로 선보인 파라마운트+가 티빙 안으로 들어온 것. 단독 진출 리스크를 줄이고, 티빙은 더 많은 콘텐츠를 확보하는 '윈윈' 전략이다.

마크 스펙트 파라마운트 중앙&북유럽·아시아 총괄대표는 "시장별 접근 방식이 다르다"며 "(티빙 운영사) CJ ENM과의 광범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오리지널 시리즈와 영화 공동 제작, 콘텐츠 라이선싱, 배포 등을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라마운트+는 올해 하반기 티빙과 공동투자한 이준익 감독의 연출작 '욘더'를 공개하는 등 2년간 7편의 한국 콘텐츠를 제작한다. 폭넓은 IP를 활용해 파라마운트+의 프랜차이즈 작품을 한국에서 리메이크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웨이브도 글로벌 OTT 'HBO맥스'와의 콘텐츠 제휴를 당분간 연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왕좌의 게임', '퍼시픽' 등 킬러 콘텐츠를 보유한 HBO는 오는 7월 웨이브와의 콘텐츠 계약 만료를 즈음해 'HBO맥스'를 국내 출시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 그러나 최근 전략을 수정, 웨이브와의 계약 연장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아파트도 아닌데 비싸"…서울 미분양 급증 이유 있었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