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기술적으로 대한민국이 경기를 주도했다" 디 애슬레틱

  • OSEN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5 12: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OSEN=우충원 기자] "기술적으로 한국이 경기를 주도했다". 


대한민국은 24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서 우루과이와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한국은 황의조를 원톱에 두고 손흥민, 이재성, 나상호가 중원을 지휘했다. 큰 정우영과 황인범이 공수를 조율하고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의 포백이었다. 골키퍼는 김승규가 맡았다.


객관적인 전력은 우루과이가 앞선다는 평가가 많았지만 뚜껑을 열자 꼭 그렇지만은 않았다. 국제축구연맹(FIFA)랭킹 뿐만 아니라 파워랭킹서도 우루과이가 한국에 앞섰다. 


하지만 한국은 철저한 관리 축구를 펼치며 안정적인 경기력을 선보였다. 결국 분위기를 끌어 올리는데 성공했다. 황의조가 비록 골을 완성 시키지 못했지만 작업은 잘 이뤄졌다. 


우루과이도 고딘의 헤더 슈팅으로 대한민국의 골대를 맞췄다. 또 후반에는 발베르데가 시도한 슈팅이 골대를 맞았다. 우루과이도 한국과 치열한 경기를 펼쳤다.  


경기 후 디 애슬레틱은 "우루과이가 전반 여러차례 날카로운 역습을 펼쳤지만 기술적으로 더 나았던 한국이 경기를 주도했다"고 평가했다.   / 10bird@osen.co.kr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서울시, '지상철도 지하화' 특별법 만든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