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尹 "2045년 화성에 태극기 꽂을 것"…'우주'로 경제영토 확장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8 17:42
  • 글자크기조절

[the300](종합)'미래 우주경제 로드맵' 발표…대통령이 직접 국가우주위원장 맡아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 열린 미래 우주 경제 로드맵 선포식에서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 열린 미래 우주 경제 로드맵 선포식에서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우주경제' 비전을 본격적으로 띄우고 광복 100주년인 2045년 화성에 착륙한다는 로드맵을 제시했다. 한국의 미래 먹거리로 '우주경제'를 키워 민생 경제회복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 발표…"2045년에 화성 착륙"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 열린 미래 우주 경제 로드맵 선포식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 열린 미래 우주 경제 로드맵 선포식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사진=뉴시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서초구 JW매리어트 호텔에서 개최된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 선포식'에서 대한민국이 우주경제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2045년까지의 정책방향을 담은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선포식에는 국내외 우주 관련 기관·기업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선포식에서 "앞으로 우주에 대한 비전이 있는 나라가 세계 경제를 주도하며 인류가 당면한 문제를 풀어갈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다가올 미래에는 성공한 나라가 우주를 꿈꾸는 것이 아니라 우주를 꿈꾸는 나라가 성공한 나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주를 바라보는아이들의 희망은 우리의 꿈을 현실로 만드는 강력한 힘"이라며 직접 우주 개발 로드맵을 나열했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5년안에 달을 향해 날아갈 수 있는 발사체의 엔진을 개발하고 10년 후인 2032년에는 달에 착륙하여 자원 채굴을 시작할 것이다. 2045년에는 화성에 태극기를 꽂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나하나 이뤄나가는 과정에서 상상하지 못했던 기술을 개발할 것이고 미지의 영역을 개척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영토, 지구 넘어 달·화성으로"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 열린 미래 우주 경제 로드맵 선포식에서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 열린 미래 우주 경제 로드맵 선포식에서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사진=뉴시스
윤 대통령은 우주를 통해 우리 경제의 발전 가능성을 확장하는 한편, 기존 산업을 부흥시키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우주경제 로드맵을 통해 우리의 경제 영토를 지구를 넘어 달과 화성으로 넓혀갈 것"이라며 "우주 기술은 최첨단 기술의 집약체이자 기존 산업을 부흥시키고 신산업을 탄생시키는 동력이다. 세계 5대 우주기술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누리호 보다 강력한 차세대 발사체를 개발하고, 발사체와 위성의 핵심 부품에 대한 기술 자립을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한국형 위성항법 시스템을 구축해서 UAM, 자율 주행차 등 신산업을 지원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5년내에 우주 개발 예산을 2배로 늘리고 2045년까지 최소 100조원 이상의 투자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했다. 또 "공공기관이 보유한 우주 기술을 민간에 이전하고, 세계 시장을 선도할 민간우주기업이 나올 수 있도록 전용 펀드를 만들어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위성을 활용한 우주인터넷 기술을 통해 글로벌 통신과 데이터 서비스 시장을 선도하고, 위성으로부터 획득한 다양한 데이터를 기후환경변화 대응, 농작물 수급 예측, 도시계획 수립 등에 폭넓게 활용해 비즈니스를 창출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인재양성 로드맵도 언급…"우주항공청, 우주경제 중추역할"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 열린 미래 우주 경제 로드맵 선포식에서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 열린 미래 우주 경제 로드맵 선포식에서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사진=뉴시스
인재양성과 관련해선 "초중고, 대학, 대학원을 거쳐 산업계까지 이어지는 우수 인재 융합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해 우주 기술을 이끌어갈 인재를 양성해낼 것"이라며 "대학에 세계 최고의 연구환경을 갖춘 우주기술 연구센터를 만들고 나사(NASA)를 비롯해 국내외 우수 연구기관과의 공동 프로젝트를 통해 연구 역량을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한미동맹을 한미 우주동맹으로 발전시키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우주경제 로드맵의 핵심 역할을 할 우주항공청에 대해선 "우주항공정책을 수립하고 연구개발과 기술확보를 주도할 것"이라며 "전문가 중심, 프로젝트 중심으로 구성해서 우주항공산업 육성과 외교, 국제협력을 아우르고 대한민국을 우주경제 강국으로 만드는 중추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달·화성 탐사 △우주기술 강국 도약 △우주산업 육성 △우주인재 양성 △우주안보 실현 △국제공조의 주도 등 6대 정책방향과 지원방안도 밝혔다. 대통령이 직접 국가우주위원회의 위원장을 맡아 우주경제 시대를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내에 우주항공청 설립 추진단이 출범해 우주항공청 개청 준비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윤 대통령의 발표에 이어 국내 우주개발 주요기업들이 대한민국 우주경제 시대를 열어가는 것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다지는 '우주경제 실현을 위한 공동선언문' 발표 행사가 진행됐다. 공동선언문 발표에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LIG넥스원, KT SAT 등 국내 우주개발 대표기업 78개 기업체가 참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 동네 뜬다더니…"살기 좋은 동네 1위, 강남 아니었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