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포스코 ICT, 9년만에 '매출 1조클럽'…DX 신사업 통했다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30 06:26
  • 글자크기조절

작년 매출 1조1527억원, 2013년 이후 9년만에 1조 돌파…영업이익도 흑자전환
산업용 로봇, 스마트물류 등 DX 신사업 주효... "올해도 로봇·스마트물류로"

포스코ICT로고
포스코ICT로고
포스코홀딩스(POSCO홀딩스 (332,000원 ▲10,000 +3.11%)) 계열 IT서비스 기업 포스코 ICT (6,830원 ▲160 +2.40%)가 9년만에 매출 1조원 클럽에 복귀했다. 과거 부실사업을 정리하면서 적자전환한 지 1년만에 수익성을 확보한 배경에는 DX(디지털전환)에 방점을 둔 신사업들이 잇따라 가시적 성과가 있었다.

2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포스코 ICT는 최근 공시를 통해 지난해(2022년)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이 1조1527억원으로 전년(2021년) 대비 32.6% 늘고 영업이익은 647억원으로 전년(-195억원) 대비 흑자 전환한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밝혔다. 순이익도 459억원으로 역시 전년 적자(-139억원)에서 흑자로 전환했다.

이번 실적에서 눈에 띄는 것은 1조원대 매출 달성이라는 외형 성장과 함께 수익성도 회복시켰다는 점이다. 1989년 11월 포스데이타라는 이름으로 설립된 포스코 ICT는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매출이 3000억원대에 머무는 회사에 불과했으나 2009년 산업용 제어기기 사업 등을 영위하는 포스콘과 합병하며 덩치를 키웠다.

2011년부터 2013년까지 3년 연속으로 포스코 ICT는 매출규모를 1조2000억원대까지 키우며 성장세를 구가했지만 이후 2021년까지는 줄곧 8000억~9000억원대 수준에 머물렀다.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도 5~6%대에서 2020년 2.71%로 고꾸라졌다.

특히 2021년은 고난의 한 해였다. 외형성장과 수익성 회복을 위해 기존에 진행하던 스마트빌딩 사업 및 철도 사업에서의 부진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매출이 전년 대비 10% 가량 줄고 영업이익도 적자전환했다.


포스코 ICT, 9년만에 '매출 1조클럽'…DX 신사업 통했다
그러면서도 추가도약을 위한 발판은 지속적으로 다져왔다. 산업용 로봇과 스마트물류, 스마트팩토리 등 부문에서의 가시적 성과가 지난해 하반기부터 빛을 발했다. 영업이익률도 2017년 이후 5년만에 5%대를 회복했다. 여기에 포스코그룹 계열사들의 안정적 성장세도 포스코 ICT의 실적 안정에 큰 힘을 실었다.

올해도 포스코 ICT는 산업용 로봇 엔지니어링과 스마트물류 등 DX 사업부문에 방점을 둔다는 방침이다. 또 고위험·고강도 산업현장에 로봇을 적용하기 위한 최적 솔루션을 발굴·컨설팅하고 기존 시스템과 연계하는 통합운영 역량을 살리며, 포스코 그룹 뿐 아니라 한진택배·CJ대한통운 등 외부 고객향 스마트물류 사업을 확대하는 등 성장기반을 강화하겠다는 다짐이다.

정덕균 포스코 ICT 사장은 올해 초 경영 메시지를 통해 "지난해는 위기극복을 위한 '혁신'의 시기였다면, 올해 키워드는 '성장'"이라며 "산업용 로봇 엔지니어링, 스마트물류 등과 같은 신사업을 육성해 회사가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만→43.9만원 올라도 '저평가'…예측 불가 이 주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