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기업은행, 지난해 순익 2.8조 '사상 최대'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7 15:36
  • 글자크기조절
/사진=IBK기업은행 2022년 연간 실적 발표 자료 발췌
/사진=IBK기업은행 2022년 연간 실적 발표 자료 발췌
IBK기업은행이 설립 이후 사상 최대 이익을 거뒀다. 증시 변동성 심화 등 영향으로 비이자이익은 감소했지만 이자이익이 크게 증가했다. 금리 상승기,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기업대출이 증가하면서다.

기업은행은 지난해 연결 기준 순이익이 전년(2조4259억원) 대비 15.3% 늘어난 2조7965억원으로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이자이익 증가가 최대 순이익을 견인했다. 기업은행의 지난해 이자이익은 7조6165억원으로, 전년(6조1284억원)과 비교해 24.3% 증가했다.

지난해 가파른 금리 상승 영향이다. 기업은행의 지난해 4분기 기준 순이자마진(NIM)은 1.98%포인트(p)로, 전년 동기 대비 0.43%p 커졌다. 대출 자산도 늘어나 금리 인상 덕을 톡톡히 봤다. 지난해 말 총 대출 잔액은 273조1620억원으로, 전년 말(254조3420억원)과 비교해 7.4% 증가했다.

중소기업 위주로 기업대출이 늘었다. 지난해 말 기준 중소기업 대출 잔액은 220조717억원으로 나타났다. 전년 말 대비 16조8510억원(8.3%) 증가한 규모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을 적극 지원한 결과"라며 "기업은행의 중소기업금융 시장점유율은 23%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비이자이익은 지난해 증시 변동성 지속 등으로 인해 감소했다. 지난해 비이자이익은 3436억원으로, 전년 대비 42.5% 줄었다. 비은행 자회사의 순이익이 줄었다. IBK투자증권의 지난해 순이익은 전년 대비 53.3% 감소했고, IBK캐피탈의 순이익도 같은 기간 9.1% 줄었다.

건전성 지표는 양호했다. 3개월 이상 원리금이 연체돼 회수가 어렵다고 보는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지난해 말 0.85%로, 전년 말과 같았다. 지난해 말 기준 연체율은 0.32%로 전년 말 대비 0.06%p 소폭 올랐다.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위기에 대비하기 위해 대손충당금도 쌓았다. 지난해 4분기 5186억원의 대손충당금을 적립하는 등 총 1조4640억원을 쌓았다. 전년과 비교해 53.1% 늘어난 규모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기업은행은 국책은행 중 유일한 상장사로서 이윤을 창출해 공공성과 주주가치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안정적인 이익창출력을 기반으로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중소기업 지원 등 시장 안전판 역할을 강화하고, 다시 은행이 성장하는 선순환 구조를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부분 IRA 혜택 조건 만족" 숨돌린 K배터리, 남은 걸림돌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