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병실서 직원 2명에 마약 먹인 병원 행정원장…의식잃자 추행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9 18:55
  • 글자크기조절

검찰 "죄질이 심히 불량" 1심 판결 불복 항소

검찰
검찰
20대 직원 2명에게 마약성 약품을 먹인 뒤 강제추행하고 나체 사진을 찍은 혐의로 기소된 병원 행정원장에게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검찰은 재판부의 1심 판결에 불복하며 항소에 나섰다.

청주지검 충주지청은 강제추행상해와 성폭력범죄처벌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기소된 A씨(47)에 대한 1심 형량이 너무 가볍다고 판단해 항소장을 제출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은 "미리 준비한 마약성 수면제를 범행에 이용한 '철저한 계획범죄'였고, 의식을 잃어 저항할 수 없는 피해자를 상대로 한 범행으로 죄질이 심히 불량하다"며 "피해자들이 이 사건 이후 직장에서 퇴사하고 정신과 치료를 받는 등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겪은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항소 사유를 밝혔다.

음성지역 모 병원 행정원장인 A씨는 지난해 1월 같은 병원 간호조무사로 일하는 직원 2명에게 마약성 약품인 졸피뎀 등이 섞인 음료를 몰래 먹여 성추행하고 나체를 촬영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됐다.

A씨는 회식 2차를 빌미로 피해자들을 병원 VIP 병실로 불러 '양주에 오렌지 주스를 탄 것'이라며 약품을 탄 음료를 먹인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1심 재판부는 A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또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80시간 이수와 불법 촬영에 사용된 스마트폰 몰수 등을 명령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