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M7 몰빵 투자, 이젠 안 먹힌다"…美 ETF 대가의 조언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07 14:11
  • 글자크기조절

앰플리파이-삼성자산운용 기자간담회

/사진=삼성자산운용 제공
"M7만 몰빵 투자하면 안 된다."

7일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미국 ETF 운용사인 앰플리파이(Amplify) 기자간담회에서 크리스티안 마군(Christian Magoon) CEO는 미국 금융시장을 진단하며 이같이 말했다.


마군 CEO는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엔비디아, 구글, 아마존, 메타, 테슬라를 포함한 미국 대형 기술주 M7(Magnificent7)의 분기별 EPS(주당순이익) 성장률이 지난해 4분기 정점(63%)을 찍었다고 봤다. M7이 향후에도 성장할 건 분명하지만 감소세가 예상돼 미국 주식시장에 분산 투자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마군 CEO는 "그간 투자 포트폴리오에 M7을 얼마나 담고 있느냐에 따라 성패가 좌우됐지만 이제는 다른 기업들에 대한 투자도 고려해야할 때"라며 "기술주, 고배당 ETF를 활용해 투자하는 게 적절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 연준(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인하 시기가 지연될 것이라 전망하고 고금리 상태가 상당 기간 유지될 때를 대비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역사적으로 13번의 금리 인상기 동안 2번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S&P(스탠다드앤드푸어스) 500지수가 상승했다고 했다. 채권보다 주식, 성장주보다 가치주의 상대적 성과가 좋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 잉여현금흐름이 우수한 회사들은 고금리 기조 장기화에도 꾸준한 배당을 지급하면서 안정적인 주가 흐름을 기대할 수 있다"며 "고배당 주식들로 구성된 ETF로 불확실한 시장에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미국 대선이 있는 해엔 주식시장이 호황을 띠었다고 분석했다. S&P 500지수의 평균 상승률은 8%인 반면 미국 대선이 있는 해엔 11.6%가 올랐다고 설명했다. 올해도 미국 대선이 예정돼 있어 주식시장의 양호한 성과를 기대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자산운용은 2022년 4월 앰플리파이의 지분을 일부 인수한 이후 앰플리파이의 ETF 상품인 BLOK, DIVO ETF를 각각 아시아와 한국 시장에 맞게 현지화해 출시했다. 같은해 7월 홍콩 시장에 아시아 최초로 삼성 블록체인 테크놀로지 ETF를 상장했고 9월에는 KODEX 미국배당프리미엄액티브 (11,350원 ▲110 +0.98%) ETF를 국내 시장에 내놓았다.

마군 CEO는 "삼성자산운용과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한국과 아시아는 물론 ETF의 본고장인 미국 시장에서 혁신적인 ETF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며 "앰플리파이와 삼성자산운용은 글로벌 선진 운용사로서 영역을 확장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SK하이닉스, 앰코와 손잡는다..."HBM서 삼성 따돌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