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Hank's Mail]In Honor of Parents' Day

Hank's Mail 행크 안(=안홍철) 외부필자 |입력 : 2007.05.11 12:28|조회 : 5382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행크스 메일(Hank's Mail)'은 매주 금요일, 지난 한 주를 마무리하며 읽어보는 영문 시사 칼럼입니다.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는 일화와 유머도 함께 곁들여집니다. 필자 안홍철(미국명 행크 안)씨는 글로벌 기업 임원, IT기업 미국 현지 CEO, 세계은행 수석 금융스페셜리스트, 재정경제부 관료 등 다양한 경험을 거쳐 현재 KIC감사로 재직중입니다. 또 재미 시절 '미국 속으로'라는 고정코너를 머니투데이에 연재, 독자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경제·시사 지식을 유려한 비즈니스 영어를 사용한 휴먼 터치로 해석하는 '행크스 메일'과 함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Hank's Mail]In Honor of Parents' Day
Dear all,


Good morning!


Upon returning to my office from the recent trip to the States, I can’t help but notice that the calendar in front of me has already turned its page over to May when many family events are slated to roll out. We had Parents’ Day last Tuesday, let alone Children’s Day on May 5th.


Many countries celebrate their own Father’s Day, Mother’s Day and Children’s Day at a different time throughout the year. It’s quite natural that the Korean government proclaimed May as the Month of Family, given that family stands the most fundamental human institution in every culture and era.


In the face of a surge of family breakdown, domestic violence, and hosts of other family problems cracking up human bondage, the Month of Family provides a good opportunity to re-examine our priorities and values.


In Korean society where commitment to family has always been a core value, other values such as wealth, social standing, fame and nation haven’t preceded over our responsibilities as parents or as sons and daughters. Let’s pause for breath to see if we are fulfilling our responsibilities as parents before demanding blind obedience upon our children, or as pious sons and daughters before focusing on self-fulfillment and self-gratification.


I would like to take this opportunity to thank my daughters for their thoughtful gifts, including a Parents’ Day card, flowers and cakes ordered online from Boston in honor of Parents’ Day. If any of you somehow missed your chance to send a bouquet of flowers or a card scribbled “I love you” to your parents on Tuesday, it’s never too late to visit them or invite them to a decent dinner during the weekend.


Enjoy your time with your family! Good weekend!



Hank



[Poison]


A long time ago, a girl named Li-Li got married and went to live with her husband and mother-in-law. In a very short time, Li-Li found that she couldn't get along with her mother-in-law at all. Their personalities were very different, and Li-Li was angered by many of her mother-in-law's habits. In addition, she criticized Li-Li constantly.


Days passed days, and weeks passed weeks. Li-Li and her mother-in-law never stopped arguing and fighting. But what made the situation even worse was that, according to ancient Chinese tradition, Li-Li had to bow to her mother-in-law and obey her every wish. All the anger and unhappiness in the house was causing the poor husband great distress.


Finally, Li-Li could not stand her mother-in-law's bad temper and dictatorship any longer, and she decided to do something about it.


Li-Li went to see her father's good friend, Mr. Huang, who sold herbs. She told him the situation and asked if he would give her some poison so that she could solve the problem once and for all. Mr. Huang thought for a while, and finally said, “Li-Li, I will help you solve your problem, but you must listen to me and obey what I tell you.” Li-Li said, “Yes, Mr. Huang, I will do whatever you tell me to do.”


Mr. Huang went into the back room, and returned in a few minutes with a package of herbs. He told Li-Li, “You can't use a quick-acting poison to get rid of your mother-in-law, because that would cause people to become suspicious. Therefore, I have given you a number of herbs that will slowly build up poison in her body. Every other day prepare some pork or chicken and put a little of these herbs in her serving. Now, in order to make sure that nobody suspects you when she dies, you must be very careful to act very friendly towards her. Don't argue with her, obey her every wish, and treat her like a queen.” Li-Li was so happy. She thanked Mr. Huang and hurried home to start her plot of murdering her mother-in-law.


Weeks went by, and months went by, and every other day, Li-Li served the specially treated food to her mother-in-law. She remembered what Mr. Huang had said about avoiding suspicion, so she controlled her temper, obeyed her mother-in-law, and treated her like her own mother. After six months had passed, the whole household had changed. Li-Li had practiced controlling her temper so much that she found that she almost never got mad or upset. She hadn't had an argument in six months with her mother-in-law, who now seemed much kinder and easier to get along with.


The mother-in-law's attitude toward Li-Li changed, and she began to love Li-Li like her own daughter. She kept telling friends and relatives that Li-Li was the best daughter-in-law one could ever find. Li-Li and her mother-in-law were now treating each other like a real mother and daughter. Li-Li's husband was very happy to see what was happening.


One day, Li-Li came to see Mr. Huang and asked for his help again. She said, “Dear Mr. Huang, please help me to keep the poison from killing my mother-in-law! She's changed into such a nice woman, and I love her like my own mother. I do not want her to die because of the poison I gave her.”


Mr. Huang smiled and nodded his head. “Li-Li, there's nothing to worry about. I never gave you any poison. The herbs I gave you were vitamins to improve her health. The only poison was in your mind and your attitude toward her, but that has been all washed away by the love which you gave to her.”



[Speeding]



An older lady gets pulled over for speeding…



Older Woman: Is there a problem, Officer?

Officer: Ma’am, you were speeding.



Older Woman: Oh, I see.

Officer: Can I see your license, please?



Older Woman: I’d give it to you but I don’t have one.

Officer: Don’t have one?



Older Woman: Lost it 4 years ago for drunk driving.

Officer: I see…Can I see your vehicle registration papers, please?



Older Woman: I can’t do that.

Officer: Why not?



Older Woman: I stole this car.

Officer: Stole it?



Older Woman: Yes, and I killed and hacked up the owner.

Officer: You what?



Older Woman: His body parts are in plastic bags in the trunk if you want to see.

The officer looks at the woman and slowly backs away to his car and calls for back up. Within minutes 5 police cars circle the car. A senior officer slowly approaches the car, clasping his half drawn gun.



Officer 2: Ma’am, could you step out of your vehicle, please!

The woman steps out of her vehicle.



Older Woman: Is there a problem, sir?

Officer 2: One of my officers told me that you have stolen this car and murdered the owner.



Older Woman: Murdered the owner?

Officer 2: Yes, could you please open the trunk of your car?



The woman opens the trunk, revealing nothing but an empty trunk.

Officer 2: Is this your car, ma’am?



Older Woman: Yes, here are the registration papers.

The officer is quite stunned.

Officer 2: One of my officers claims that you do not have a driving license.



The woman digs into her handbag and pulls out a clutch purse and hands it to the officer. The officer examines the license. He looks quite puzzled.



Officer 2: Thank you ma’am. One of my officers told me you didn’t have a license, that you stole this car, and that you murdered and hacked up the owner.

Older Woman: Bet the liar told you I was speeding, too.



어버이날을 기리며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최근 미국을 다녀와 사무실에 돌아오자 제 앞에 놓인 캘린더가 많은 가족 행사가 있을 예정인 5월로 페이지가 넘어간 것을 알았습니다. 5월 5일 어린이날은 말할 필요도 없고, 지난 화요일은 어버이날이었습니다.


많은 나라에서는 연중 다른 시기에 고유의 아버지 날, 어머니 날, 어린이 날을 기념하고 있습니다. 모든 문화와 시대에 있어 가족은 가장 기본적인 인간 제도라는 점을 감안할 때 한국 정부가 5월을 가정의 달로 선포한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가정 파괴, (배우자에 대한) 가정 폭력 및 기타 인간적 유대를 망가뜨리는 수많은 가정 문제들을 앞두고 가정의 달은 우리의 우선순위와 가치를 재점검하는 좋은 기회를 주고 있습니다.


가족에 대한 헌신이 언제나 핵심적 가치가 되고 있는 한국 사회에서는 부, 사회적 지위, 명성, 국가와 같은 다른 가치들은 부모 혹은 아들과 딸로서 우리의 책임에 앞서지 못해왔습니다. 우리 모두 우리의 자식들에게 맹목적 복종을 요구하기 전에 우리가 부모로서의 책임을 다하고 있는지 또는, 자기 목적 달성 및 자기 만족에 빠지기 전에 효성스런 아들 딸로서 우리의 책임을 다하고 있는지 잠시 숨을 돌리고 확인해봅시다.


어버이 날을 맞아 보스턴에서 인터넷을 통해 어버이날 카드와 꽃이며 케이크 등 정성스런 선물을 보내준 딸들에게 저는 이 자리를 빌어 감사하고자 합니다. 혹시 여러분 가운데 어쩌다 화요일 날 부모님께 꽃 다발이나 “사랑해요.”라고 글을 쓴 카드를 보낼 기회를 놓친 분이 계시면, 주말에 부모님을 찾아 뵙거나 괜찮은 저녁을 모시는 것은 결코 늦은 게 아니랍니다.


가족과 함께 즐거운 시간 보내시기를! 즐거운 주말 되십시오!


행크



[독약]



오랜 옛날 리리라는 이름의 소녀가 결혼을 하여 남편과 시어머니와 함께 살았습니다. 얼마 안 있어서 리리는 시어머니와 결코 잘 지낼 수 없음을 알았습니다. 그들은 성격이 전혀 달랐고, 리리는 시어머니의 많은 버릇에 화가 났습니다. 게다가, 시어머니는 끊임없이 리리를 나무랬습니다.



날이 가고 주가 지나갔습니다. 리리와 시어머니는 서로 주장을 굽히지 않고 다투지 않는 날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일을 더 악화시킨 것은 오랜 중국의 전통에 따라 리리는 시어머니에게 복종하여 시어머니가 원하는 대로 해야만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 집안의 모든 화와 불행으로 남편은 아주 난처했습니다.



드디어, 리리는 시어머니의 못된 성격과 독선을 더 이상 참을 수 없어 무슨 조치를 취하기로 결심했습니다.



리리는 아버지의 친한 친구로서 한약방을 하는 황선생님을 찾아 갔습니다. 그녀는 황선생님께 상황을 설명하고 단번에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독약을 줄 수 없는지 물었습니다. 황선생님은 잠시 생각을 하더니 마침내 입을 열었습니다. “리리, 네가 문제를 해결하도록 도와줄 테니 내 말을 잘 듣고 내가 시키는 대로 하겠지?” 리리는 대답했습니다. “그럼요, 황선생님, 뭐든지 선생님 시키시는 대로 할게요.”



황선생님은 뒷방으로 가더니 몇 분 후에 한약 몇 첩을 들고 왔습니다. 그는 리리에게 말했습니다. “시어머니를 죽이려고 즉시 효력이 있는 독약을 쓰면 안 돼. 그러면 사람들이 의심을 할 테니까. 그러니까, 시어머니의 몸에 천천히 독이 쌓이도록 한약 몇 첩을 주는 거야. 이틀에 한 번씩 돼지나 닭을 잡아서 시어머니 식사에 이 한약을 조금 넣어드려. 이제 시어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아무도 널 의심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넌 시어머니에게 매우 친절하게 해드리며 아주 조심해야만 돼. 시어머니에게 대들지 말고, 말씀하시는 대로 해드리고, 시어머니를 마치 여왕처럼 모시도록 하거라.” 리리는 매우 기뻤습니다. 그녀는 황선생님께 감사 드리고는 시어머니 살해 계략을 시작하기 위해 집으로 달려갔습니다.



몇 주가 지나고 몇 달이 지나갔으며, 이틀마다 리리는 특별히 준비한 음식을 시어머니께 드렸습니다. 그녀는 의심받지 않도록 하라는 황선생님 말씀을 상기하고, 성질을 죽이고 시어머니에게 복종을 했으며, 시어머니를 자기 친어머니처럼 대했습니다. 6개월이 지나자 온 집안이 바뀌었습니다. 리리는 성질을 죽이려고 무진 애를 쓴 탓에 자신이 거의 화를 내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녀는 6개월 동안 시어머니와 한 번도 말다툼을 한 적이 없었고, 이제 시어머니도 훨씬 친절하고 같이 살기 쉬워진 것 같았습니다.



시어머니의 리리에 대한 태도는 바뀌었고, 시어머니는 리리를 친 딸처럼 사랑하기 시작했습니다. 시어머니는 줄곧 친구들과 친척들에게 리리가 이 세상에서 최고로 좋은 며느리라고 말했습니다. 리리와 시어머니는 이제 서로를 친 어머니와 친딸처럼 대했습니다. 리리의 남편은 눈앞에 일어나고 있는 일에 매우 행복했습니다.



어느날 리리는 황선생님을 찾아와 다시 그의 도움을 청했습니다. 그녀가 말했습니다. “황선생님, 제발 독약으로 제 시어머니가 죽지 않도록 도와 주십시요! 시어머니는 아주 마음씨 좋은 부인이 되셨고, 저는 시어머니를 제 친어머니처럼 사랑합니다. 제가 드린 독약 때문에 시어머니가 돌아가시는 것을 원치 않습니다.”



황선생님은 미소를 지으시곤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리리 걱정하지 마. 난 네게 독약을 준 적이 없어. 내가 네게 준 한약은 시어머니 몸에 좋은 비타민이었어. 유일한 독은 시어머니에 대한 네 생각과 태도 속에 있었어. 하지만, 그것은 네가 시어머니에게 드린 사랑으로 모두 씻겨져 버렸구나.”



[속도 위반]



한 나이 든 부인이 과속으로 (경찰에 의해) 길 모퉁이에 정차를 당했습니다.



나이 든 부인: 경찰관, 내가 뭘 잘못했지요?

경찰관: 부인, 과속하셨습니다.



나이 든 부인: 아, 그래요?

경찰관: 운전 면허증 좀 보여주시겠습니까?



나이 든 부인: 있으면 주겠는 데 운전 면허증이 없어요.

경찰관: 운전 면허증이 없다고요?



나이 든 부인: 음주 운전으로 4년 전에 뺏겼어요.

경찰관: 음… 그러시군요. 차량 등록증 좀 보여주시겠습니까?



나이 든 부인: 보여줄 수 없어요.

경찰관: 왜 안되지요?



나이 든 부인: 이 차는 훔친 차예요.

경찰관: 훔친 차요?



나이 든 부인: 그래요. 그리고 차 주인을 죽여서 토막을 내버렸어요.

경찰관: 뭐라고요?



나이 든 부인: 만약 보고 싶으면, 그 사람 시신 토막은 트렁크 속 비닐 주머니에 들어 있어요.

경찰관은 그 부인을 쳐다보고 천천히 자신의 차로 뒷걸음쳐서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5분 내에 5대의 경찰차가 그 차를 에워쌌습니다. 고참 경관 한 명이 반쯤 빼든 총을 꽉 쥐고 천천히 그 차로 다가왔습니다.



2번 째 경관: 부인, 천천히 차에서 나와 주세요!

부인은 자신의 차에서 나왔습니다.



나이 든 부인: 경찰 나으리, 뭐 잘못 된 게 있나요?

2번 째 경관: 우리 경찰 한 명이 부인이 이 차를 훔쳤고 차 주인을 죽였다고 말했어요.



나이 든 부인: 차 주인을 죽였어요?

2번 째 경관: 예. 차 트렁크 좀 열어보세요.



부인은 트렁크를 열어 빈 트렁크뿐임을 보여줬습니다.

2번 째 경관: 이 차가 부인 차입니까?



나이 든 부인: 그럼요. 여기 차량 등록증 보세요.

그 경관은 깜짝 놀랐습니다.

2번 째 경관: 우리 경찰 한 명이 부인이 운전 면허증이 없다고 하던데요.



부인은 핸드백 속으로 손을 집어 넣어 손지갑 하나를 꺼내 경관에게 건네주었습니다. 그 경관은 운전 면허증을 살펴봤습니다. 그는 매우 당황하였습니다.



2번 째 경관: 감사합니다. 부인. 우리 경찰 한 명이 당신이 무면허에 이 차를 훔쳤고 차 주인을 죽여 토막을 냈다고 말했어요.

나이 든 부인: 그 거짓말쟁이가 틀림없이 내가 과속했다고도 말했을 거에요.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미소  | 2007.05.24 10:55

"어버이날을 기다리며" 지혜로운 남편의 친구~ 우리네 삶에 흔히 일어날수 있는 가족관의 무수한 갈등을 해소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듯 하였고요, "속도위반" 넘 잼 나게 읽었지요 읽...

소셜댓글 전체보기



종료된칼럼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