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23.45 821.13 1120.40
보합 14.99 보합 5.78 ▼0.7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Hank's Mail]The Crying Game

Hank's Mail 행크 안(=안홍철) 외부필자 |입력 : 2007.08.03 12:35|조회 : 8402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행크스 메일(Hank's Mail)'은 매주 금요일, 지난 한 주를 마무리하며 읽어보는 영문 시사 칼럼입니다.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는 일화와 유머도 함께 곁들여집니다. 필자 안홍철(미국명 행크 안)씨는 글로벌 기업 임원, IT기업 미국 현지 CEO, 세계은행 수석 금융스페셜리스트, 재정경제부 관료 등 다양한 경험을 거쳐 현재 KIC감사로 재직중입니다. 또 재미 시절 '미국 속으로'라는 고정코너를 머니투데이에 연재, 독자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경제·시사 지식을 유려한 비즈니스 영어를 사용한 휴먼 터치로 해석하는 '행크스 메일'과 함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Hank's Mail]The Crying Game
Dear all,

Good morning!


In history class we learned that Mesopotamia was one of the cradles of human civilization thanks to the Fertile Crescent around the Tigris and the Euphrates Rivers. The modern name for such a site is Iraq. Despite the radiant cultural legacy it inherited from ancestors, the Iraqis have just blankly watched innumerable deaths, civilians or insurgents, as part of their daily lives since the United States-led invasion on March 20, 2003, which turned out to be a failure in locating evidence of weapons of mass destruction and of link between Saddam Hussein and al-Qaeda.


However, the dejected Iraqis could regain jubilation and forget all the pain and agony of the uninvited war when the Iraq soccer team knocked off favored Saudi Arabia to win the Asian Cup for the first time on Sunday. Simply winning the soccer game helped a time-honored nation divided by war beacon a hope of unity and reconstruction, as Seri Pak did so by snatching the US Open Championship during the difficult time after the so-called IMF crisis. The soccer team members along with Seri Pak are true heroes. A more gratifying and unforgettable scene on CNN was that the US soldiers based in Iraq showed plain hilarity about the victory as if it were a US soccer team’s game. It was quite a … crying game.


In our soil everyone’s heart has been wrung to find out that Talibans murdered the second male compatriot out of twenty three captives. All are anxiously waiting for emergence of any compromise between Talibans and our side that can lead to the release of all hostages who went to Afghanistan to perform volunteer medical aid.


To Talibans, it may never be acceptable to have been removed from power not by its own people, but by the US armies’attacks on October 7, 2001 as a response to the September 11 terrorist attacks. The War in Afghanistan served the purpose of capturing Osama bin Laden, destroying al-Qaeda and removing the Taliban regime which had provided support for and safe harbor to al-Qaeda. In the eyes of Afghan people, however, the invasion may be seen as an aggression on its sovereignty. We may liken this conflict to IRA or the Irish Republican Army’s armed resistances against British armies. It reminds me of an Irish movie, The Crying Game, where the IRA members demand the release of other jailed IRA and threaten to execute a kidnapped British soldier if their demands are not met, and the theme song as well.


…………

One day soon I’m gonna tell the moon about the crying game

And if he knows maybe he’ll explain


Why there are heartaches, why there are tears

And what to do to stop feeling blue

When love disappears


……….


Let’s have our fingers crossed for Talibans’ judicious and brave decision to free all hostages out of humanitarian considerations!


Good weekend!


Hank



[The Empty Egg]


Jeremy was born with a twisted body and a slow mind. At the age of 12 he was still in second grade, seemingly unable to learn. His teacher, Doris Miller, often became exasperated with him. He would squirm in his seat, drool, and make grunting noises. At other times, he spoke clearly and distinctly, as if a spot of light had penetrated the darkness of his brain. Most of the time, however, Jeremy just irritated his teacher.


One day she called his parents and asked them to come in for a consultation. As the Foresters entered the empty classroom, Doris said to them, “Jeremy really belongs in a special school. It isn't fair for him to be with younger children who don't have learning problems. Why, there is a five year gap between his age and that of the other students.”


Mrs. Forester cried softly into a tissue, while her husband spoke. “Miss Miller,” he said, “there is no school of that kind nearby. It would be a terrible shock for Jeremy if we had to take him out of this school. We know he really likes it here.” Doris sat for a long time after they had left, staring at the snow outside the window. Its coldness seemed to seep into her soul. She wanted to sympathize with the Foresters. After all, their only child had a terminal illness. But it wasn't fair to keep him in her class. She had 18 other youngsters to teach, and Jeremy was a distraction.


Furthermore, he would never learn to read and write. Why waste any more time trying?


As she pondered the situation, guilt washed over her. Here I am complaining when my problems are nothing compared to that poor family, she thought. Lord, please help me to be more patient with Jeremy. From that day on, she tried hard to ignore Jeremy's noises and his blank stares. Then one day, he limped to her desk, dragging his bad leg behind him.


“I love you, Miss Miller,” he exclaimed, loud enough for the whole class to hear. The other students snickered, and Doris’ face turned red. She stammered.


“Wh-why, that's very nice, Jeremy. N-now please take your seat.”


Spring came, and the children talked excitedly about the coming of Easter. Doris told them the story of Jesus, and then to emphasize the idea of new life springing forth, she gave each of the children a large plastic egg. “Now,” she said to them, “I want you to take this home and bring it back tomorrow with something inside that shows new life. Do you understand?”


“Yes, Miss Miller,” the children responded enthusiastically - all except for Jeremy. He listened intently; his eyes never left her face. He did not even make his usual noises. Had he understood what she had said about Jesus’ death and resurrection? Did he understand the assignment? Perhaps she should call his parents and explain the project to them.


That evening, Doris’ kitchen sink stopped up. She called the landlord and waited an hour for him to come by and unclog it. After that, she still had to shop for groceries, iron a blouse, and prepare a vocabulary test for the next day. She completely forgot about phoning Jeremy’s parents.


The next morning, 19 children came to school, laughing and talking as they placed their eggs in the large wicker basket on Miss Miller's desk. After they completed their math lesson, it was time to open the eggs.


In the first egg, Doris found a flower. “Oh yes, a flower is certainly a sign of new life,” she said. “When plants peek through the ground, we know that spring is here.” A small girl in the first row waved her arm. “That's my egg, Miss Miller,” she called out.


The next egg contained a plastic butterfly, which looked very real. Doris held it up. “We all know that a caterpillar changes and grows into a beautiful butterfly. Yes, that’s new life, too.” Little Judy smiled proudly and said, “Miss Miller, that one is mine.”


Next, Doris found a rock with moss on it. She explained that moss, too, showed life. Billy spoke up from the back of the classroom, “My daddy helped me,” he beamed.


Then Doris opened the fourth egg. She gasped. The egg was empty. Surely it must be Jeremy’s she thought, and of course, he did not understand her instructions. If only she had not forgotten to phone his parents. Because she did not want to embarrass him, she quietly set the egg aside and reached for another.


Suddenly, Jeremy spoke up. “Miss Miller, aren't you going to talk about my egg?”


Flustered, Doris replied, “But Jeremy, your egg is empty.”


He looked into her eyes and said softly, “Yes, but Jesus’ tomb was empty, too.”


Time stopped. When she could speak again, Doris asked him, “Do you know why the tomb was empty?”


“Oh, yes,” Jeremy said, “Jesus was killed and put in there. Then His Father raised Him up.”


The recess bell rang. While the children excitedly ran out to the school yard, Doris cried. The cold inside her completely melted away.


Three months later, Jeremy died. Those who paid their respects at the mortuary were surprised to see 19 eggs on top of his casket, all of them empty.



[Bad News and Worse News]


A doctor calls his patient to give him the results of recent tests. “I have some bad news and some worse news. The bad news is that you have only 24 hours to live.”


“Good God,”exclaims the man, “what could be worse?”

“I’ve been trying to reach you since yesterday.”



눈물의 게임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역사 수업시간에 우리는 티그리스강과 유프라테스강 주변의 비옥한 초승달 지대 덕분에 메소포타미아가 인류 문명 발상지 가운데 하나였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그 지역의 현재 이름은 이라크입니다. 조상으로부터 물려받은 빛나는 문화 유산에 불구하고, 대량 살상무기 및 사담 후세인과 알 카에다 간의 연대에 대한 증거를 찾는 데 실패한 것으로 드러난 2003년 3월 20일 미국이 주도한 침략 이후로 이라크 인들은 셀 수 없이 많은 민간인과 무장세력의 죽음을 그저 일상 생활의 일부로서 멍하니 지켜보아야만 했습니다.


그러나, 이라크 축구 팀이 일요일 우승 후보 사우디 아라비아를 물리치고 처음으로 아시아 컵 우승을 하자 풀이 죽어 있던 이라크 인들은 활기를 되찾고 원치 않은 전쟁으로 인한 고통과 번민을 모두 잊을 수 있었습니다. 소위 IMF 위기 이후 어려운 시기에 박세리 선수가 미국 오픈 경기에서 우승함으로써 그랬던 것처럼 축구 시합의 우승 하나로 전쟁으로 분열된 유서 깊은 국가는 단합과 재건이라는 희망의 불을 밝힐 수 있었습니다. 박세리 선수와 더불어 이라크 축구 팀 선수들이야 말로 진정한 영웅입니다. 이에 못지 않게 즐겁고 잊지 못할 CNN에 나온 장면은 이라크 주둔 미군 병사들이 그 경기가 마치 미국 팀 경기이기라도 하듯이 꾸밈없이 우승에 대한 환호를 보여주는 것이었습니다. 그것은 정말로 … 눈물 나는 게임이었습니다.


한편, 우리 나라에서는 23명의 인질 가운데 2번 째 한국인 남자를 살해했다는 것을 알고 모든 사람이 가슴을 쥐어 짰으며, 모두들 탈레반과 우리 측 사이에 아프가니스탄에 의료 자원 봉사를 하러 갔던 인질 전원을 석방하는 어떤 합의가 나타나기만을 가슴 졸이며 기다리고 있습니다.


탈레반으로서는 자기 국민들에 의해서가 아니라 9월 11일 테러에 대한 보복으로 미국 군인들이 2001년 10월 7일 감행했던 공격에 의하여 권력에서 쫓겨난 것을 어쩌면 받아들이고 싶지 않을 것입니다. 아프가니스탄 전쟁은 오사마 빈 라덴을 붙잡고, 알 카에다를 분쇄시키며, 알 카에다를 지원하고 안전한 피난처를 제공해왔던 탈리반 정권을 몰아내는 데에 목적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아프가니스탄 국민의 눈에는 미국의 침략이 주권 침해로 비칠 수도 있습니다. 우리는 이 분쟁을 IRA 곧 아일랜드 공화국군이 영국 군대에 대항하여 무장 저항했던 것에 비유할 수 있을 지 모르겠습니다. 이것은 IRA 단원들이 감옥에 수감된 다른 단원들을 석방하라고 요구하며 자신들의 요구가 받아들여 지지 않으면 납치한 영국군인을 살해하겠다고 협박하던 아일랜드 영화 “눈물의 게임”과 그 주제곡을 생각나게 합니다.



…………

머지 않은 언젠가 나는 달님에게 눈물의 게임 이야기를 들려줄 것이에요.

만약에 달님이 (답을) 아신다면, 아마 달님은 (제게) 설명해주실 거에요.



왜 이 세상에 마음 아픈 일들이 있고, 왜 눈물 나는 일들이 있으며,

사랑이 가버렸을 때 슬퍼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



탈레반이 인도적 입장에서 인질 전원을 석방하는 현명하고 용기 있는 결정을 해주기를 우리 모두 두 손 모아 기도합시다!



즐거운 주말 되시기를!



행크



[빈 계란]


제러미는 불구에 저능아로 태어났습니다. 그는 12살인 데 아직 2학년이었으며, 학업을 배울 수 없는 것 같이 보였습니다. 그의 선생님인 도리스 밀러 여사는 제러미 때문에 종종 화가 났습니다. 그는 자리에 앉아 몸부림치기도 하고, 침을 흘리기도 하고, 돼지처럼 꿀꿀거리는 소리를 내기도 했습니다. 어떤 때에는 마치 광명이 그의 머리 어두운 곳에 스며들기나 한 것처럼 말을 또렷하고 분명히 말할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 제러미는 그의 선생님을 짜증나게 합니다.


어느 날 선생님은 상담을 하기 위해 그의 부모님을 학교에 나오시라고 했습니다. 포레스터씨 부부가 빈 교실에 들어서자 도리스 선생님은 그들에게 말했습니다. “제러미는 정말로 특수학교에 보내야 합니다. 그가 학습 장애가 없는 어린 애들과 함께 있는 것은 공정하지 않습니다. 글쎄, 제러미 나이와 다른 학생들 나이 차이는 5살이나 됩니다.”


포레스터 부인은 남편이 얘기하는 동안 손수건에다 조용히 눈물을 흘렸습니다. “선생님,” 그가 말했습니다. “근처에는 그러한 학교가 없습니다. 만약 우리가 그 애를 이 학교에 못 다니게 하면, 그것은 제러미에게 엄청난 충격이 될 것입니다. 우리는 그 애가 이 학교를 정말로 좋아하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들이 떠난 뒤에도 도리스 선생님은 한참 동안 창 밖의 눈을 응시한 채 앉아 있었습니다. 추위는 마치 그녀의 머리 속으로 스며드는 것 같았습니다. 그녀는 포레스터씨 부부에게 동정이 갔습니다. 알고 보니, 그들의 독자인 제러미는 죽을 병에 걸려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그를 자기 반에 두는 것은 공정하지 않았습니다. 그녀에게는 가르쳐야 할 18명의 다른 학생들이 있었고, 제러미는 수업에 방해가 되는 아이였습니다.


게다가 그는 절대로 읽고 쓰기를 배우지 못 할 것입니다. 왜 더 이상 가르치는 데 시간을 낭비해야 합니까?


상황을 곰곰이 생각하노라니 죄의식이 그녀에게 밀려왔습니다. 그 불쌍한 식구에 비하면 내 문제는 아무 것도 아닌 데 이 것을 불평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주여, 부디 제가 제러미에게 좀 더 인내심을 발휘하도록 도와주시옵소서. 그 날 이후로 선생님은 제러미가 내는 소음과 멍한 눈망울을 무시하려고 무진 노력을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는 아픈 다리를 질질 끌며 그녀의 책상 앞으로 절뚝거리며 다가 왔습니다.


“밀러 선생님, 사랑해요.” 그는 학급 애들이 다 들을 만큼 큰 소리로 말했습니다. 다른 학생들은 킬킬 거리며 웃었고, 도리스 선생님의 얼굴은 빨개졌습니다. 선생님은 말을 더듬었습니다.


“으, 응, 고마워, 제러미. 이, 이제 네 자리에 앉으렴.”


봄이 오고, 어린이들은 부활절이 다가오는 것을 들떠서 얘기했습니다. 도리스 선생님은 애들에게 예수님에 대한 얘기를 해주고, 새 생명의 탄생이란 개념을 강조하기 위하여 애들 한 명 한 명에게 커다란 플라스틱 계란을 한 개씩 줬습니다. “자아,” 그녀가 애들에게 말했습니다. “이것을 집에 가져 가서 내일 새 생명을 나타내는 무언가를 안에 넣어서 오세요. 알겠어요?”


“예, 선생님,” 제러미를 뺀 모든 학생들이 신이 나서 대답했습니다. 제러미는 선생님 말씀에 열중 했으며, 눈은 선생님 얼굴에서 떠나지 않았습니다. 그는 평소와 같은 시끄러운 소리도 내지 않았습니다. 그녀가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에 대해 말해준 것을 그가 알아 먹었을까? 그가 숙제를 이해했을까? 어쩌면, 그녀가 그의 부모님께 전화를 해서 숙제를 설명해드려야만 하였습니다.


그날 밤 도리스 선생님의 부엌 싱크대가 막혀버렸습니다. 그녀는 집 주인에게 전화를 하고서 그가 집에 들러 막힌 것을 뚫을 때까지 한 시간을 기다렸습니다. 그 후로도 그녀는 장을 보고, 블라우스를 다리고, 다음 날 있을 단어 시험 준비를 해야만 했습니다. 그녀는 제러미 부모님께 전화한다는 것을 까맣게 잊었습니다.


다음 날 아침 19명의 애들은 학교로 와서 선생님 책상 위 커다란 광주리 안에다 자신들의 계란을 놓으면서 웃고 떠들었습니다. 수학 수업을 마치고 계란을 열 시간이 되었습니다.


첫 번 째 계란에서 선생님은 꽃 한 송이를 발견했습니다. “오, 그래. 확실히 꽃 한 송이는 새 생명의 징표지.” 그녀가 말했습니다. “나무들이 땅을 뚫고 나오면 우리는 봄이 온 것을 알게 되지.” 첫 째 줄의 조그마한 소녀가 팔을 흔들었습니다. “선생님, 그건 제 계란이에요.” 그 애가 큰 소리로 외쳤습니다.


다음 계란은 진짜처럼 보이는 플라스틱 나비 한 마리를 담고 있었습니다. 선생님은 그것을 들어 올렸습니다. 우리 모두 애벌레가 탈바꿈하고 자라서 아름다운 나비가 되는 것을 알지요. 그래요, 그것도 새 생명이에요.” 어린 쥬디가 자랑스럽게 웃으며 말했습니다. “선생님, 그것은 제 거예요.”


그 다음 선생님은 이끼가 끼어 있는 돌맹이 한 개를 발견했습니다. 그녀는 그 이끼 역시 생명을 나타낸다고 설명했습니다. 교실 뒤쪽에서 빌리가 큰 소리로 말했습니다. “우리 아빠가 도와 주셨어요.” 그는 환하게 미소를 지었습니다.


그리고 선생님은 네 번째 계란을 열었습니다. 그녀는 숨이 막혔습니다. 그 계란에는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이것은 분명히 제러미 것이 틀림없어, 선생님은 생각했습니다. 그래, 그가 그녀의 말을 알아듣지 못 했어. 그녀가 그의 부모님께 전화 거는 것을 잊어 먹지만 않았어도. 그녀는 제러미가 어쩔줄 몰라 하기를 원치 않았으므로 가만히 그 계란을 옆으로 제쳐두고, 다른 계란으로 손을 뻗었습니다.


갑자기 제러미가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선생님, 제 계란에 대해서는 말씀 안 하실거에요?”


선생님은 당황하여 대답했습니다. “하지만, 제러미, 네 계란은 비어 있잖아.”


그는 선생님 눈을 쳐다보며 조용히 말했습니다. “예, 하지만, 예수님의 무덤도 비어 있었지 않습니까?”


시간이 멈춘 것 같았습니다. 말을 다시 했을 때 선생님은 그에게 물었습니다. “넌 왜 예수님 무덤이 비어 있었는지 아니?”


“오, 예,” 제러미가 말했습니다. “예수님은 죽음을 당하여 거기에 놓였습니다. 그러자 예수님의 아버지께서 예수님을 들어 올리셨습니다.”


쉬는 시간을 알리는 종이 울렸습니다. 애들이 신이 나서 학교 운동장으로 뛰어나갈 동안 선생님은 울었습니다. 선생님 몸 속의 냉기가 완전히 녹았습니다.


석 달 후 제러미는 죽었습니다. 영안실에 조문을 온 사람들은 그의 관 위에 전부 텅 빈 19개의 계란을 보고서 놀랐습니다.



[나쁜 뉴스와 더 나쁜 뉴스]


의사 선생님 한 분이 최근 검사 결과를 알려주기 위해 그의 환자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나쁜 뉴스와 더 나쁜 뉴스가 있는 데 나쁜 뉴스는 당신이 24시간밖에 못 산다는 것입니다.”


“그래요?” 그 남자가 외쳤습니다. “더 나쁜 게 있습니까?”

“어제부터 당신과 통화 하려고 애를 썼습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