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15.72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하락추세 마무리..수출주에 베팅하라"

[이윤학 우리투자증권 투자전략팀]

폰트크기
기사공유
최근 주식시장의 상승세가 지난 2월 반등국면과 다소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미국, 중국 등 글로벌 악재에 둔감하게 주가가 반응하고 있는 점, 매도일변도의 외국인이 순매수세로 돌아선 점, 이동평균선, 거래량 등 시장지표가 추세반전을 꾀하고 있는 점 등이 그것이다.

특히 시장관점에서 볼 때 최근 5일~20일 골든크로스에 이어 지수가 60일선을 회복하여 추세반전에 대한 기대감이 살아나고 있다.

일반적으로 20일선은 재료선, 60일선은 수급선이라고 지칭하듯이 지수가 60일선을 3일 연속으로 상회했다는 것은 주식시장에서 수급적인 변화가 나타나기 시작했다는 것을 시사한다.

60일선은 연초 이후 하락한 3개월간의 평균적인 주가흐름이라는 측면에서 지수가 60일선을 회복했다는 것은 사실상 최근 3개월간의 하락추세가 마무리되고 있음을 나타낸다.

2000년 이후에 코스피지수가 60일선을 넘어선 경우는 모두 15차례 있었다. 상향돌파 이후 상승기간은 짧게는 3일부터 길게는 162일까지 진행되었으며, 평균적으로 68일간 상승흐름이 진행됐다.

이 기간 동안의 평균상승률은 21.5%였다. 특히 여기서 중요한 것은 지수가 60일선을 연속적으로 3일 이상 넘어선 경우에는 단 한차례를 제외하고 모두 직전고점을 넘어섰다는 사실이다.

이러한 시장적 변화로 코스피가 1700포인트의 안착 가능성이 커지면서 단기(1~3개월) Technical Buy시그널이 4개월 만에 발생하였다는 점도 KOSPI의 추가적인 상승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KOSPI의 60일선 돌파 이후의 평균적인 주가흐름 (2000년 이후)

수출업종이 내수업종보다 낫다.

상승흐름이 이어진다면 어떤 업종에 초점을 맞추어야 할까.

시사점은 주초에 발표된 2월 산업활동동향에서 일정부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2월 산업생산은 전반적인 부진을 보이며 국내경기의 하강가능성을 시사하고 있으며, 경기선행지수는 지난해 12월 이후 3개월 연속 하락하면서 경기둔화 가능성을 암시하고 있다.

경기가 부진한 이유는 예상과 달리 글로벌 경기둔화 등 대외경기 하강보다는 내수부진에 기인한 것으로 보여진다.

수출용의 출하의 경우 안정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내수용 출하의 증가율이 둔화되는 등 수출보다는 내수측면에서의 경기하강요인들이 부각되고 있다.

이러한 양상은 2007년 이후 추세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상황으로 내수세의 둔화를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수출이 커버하면서 사실상 수출이 국내경기를 이끌고 있다. 업종별로도 이러한 흐름은 잘 나타나고 있다.

수출중심의 IT 업종의 생산이 직전 3개월 평균증가율을 상회하면서 크게 증가하고 있는 반면, 섬유제품, 의류 등 전통적인 내수업종은 생산이 감소 또는 둔화되고 있다. 따라서 주식시장의 추가상승 가능성이 높아질수록 부진함을 떨쳐버리지 못하고 있는 내수관련업종보다는 국내경기를 주도하고 있는 IT 등 수출관련업종에 초점을 맞추는 전략이 유효할 것으로 판단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