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1.32 824.48 1115.80
▲7.87 ▲3.35 ▼4.6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건강칼럼]빙산의 일각 '여성 성기능장애'

윤율로의 재미있는 性이야기

폰트크기
기사공유
여성의 성기능장애는 빙산의 일각과도 같이 표면상으로는 별문제 없어 보이거나 있다 할지라도 무시하고 지나쳐 버리기도 쉽다. 하지만 자칫 소홀히 여긴다면 타이타닉과 같은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예전과 달리 사회문화적으로 많은 진전이 있어왔지만 아직도 여성이 성기능장애를 진단받기 위해 병원을 찾는 일은 쉬운 일이 아니다.

병원을 찾는다고 할지라도 진단이나 적극적인 치료가 아직은 널리 시행되고 있지 않는 상태이다. 그러나 본인의 의지에 의해서든 남편과 합의에 의해서든 내원하여 상담하는 자세는 치료에 있어서 매우 고무적이다.

우리나라에선 아직 여성의 성기능장애를 전문으로 하는 정신과가 그리 많이 않지만 비뇨기과의사, 산부인과 의사 그리고 정신과의사가 공동으로 관심을 보인다면 많은 문제들이 해결될 것임에는 틀림이 없다. 한 건물 안에서 다 같이 해결된다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다고 하더라도 환자의 의지에 의해서 어느 정도는 가능하리라고 본다.

비뇨기과의사로서 상담을 하다 보면 시간적 제약과 환자내면에 내재되어 있는 문제를 분석하는 기술이 부족하여 아쉬움을 갖지만 대화를 통하여 어느 정도는 문제파악이 가능한 것 같다.

즉 본인의 성장과정을 통한 인격과 성에 대한 태도, 남편과의 관계, 또한 남편의 부인에 대한 태도나 성에 대한 자세 등은 치료에 매우 중요한 인자들이다. 이야기 하다 보니 너무 교과서적인 이야기로 흐르는 느낌이지만 매우 중요한 사항이다.

덧붙여 환자의 성기능장애 중 약물이나 수술로서 치료가 가능한 부분은 오히려 예후가 좋고 치료를 하는 입장에서도 마음이 편하다. 앞서 이야기한대로 여성의 성기능장애는 성욕구장애, 성혐오 장애, 성흥분장애, 극치감장애, 성교통증장애 등으로 분류하고 있는데 여성은 성행위에서 남성처럼 적극적인 자세를 취하지 않아도 가능하므로 통증과 같은 심한 장애가 아닌 경우에는 적극적으로 치료에 임하기가 쉽지 않다.

여기서 심리적인 부분이나 정신과적 문제는 더 이상 언급은 그만두기로 하고 일반적 방법을 포함한 약물치료나 수술적 치료가 가능한 부분을 살펴보기로 하자. 나이가 젊은 경우에는 신체적 문제보다는 심리적인 문제가 더 작용 한다는 것은 자명한 일이다.

나이가 들면서 여성호르몬 분비의 저하, 고지혈증, 동맥경화증 등으로 인한 혈관의 변화와 신경질환등은 고혈압, 당뇨병 그리고 비만증의 유발과 매우 유관하며 흡연, 운동부족, 스트레스 등은 이들과 매우 밀접한 관계를 이루고 있다.

최근에는 '대사증후군'이라는 새로운 단어를 사용하고 있는데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비만이나 과체중, 인슐린 저항성과 관련된 여러 가지 대사질환이 한 개인에게 다발적으로 나타나는 것을 말하며 성기능장애의 발생과 관련이 있다. 그러므로 성기능장애로 나타나는 현상만을 해결하기보다는 숨어있는 빙산의 둥치부분을 해결하도록 노력한다면 건강하고 활기찬 생활을 되찾게 될 것이다.

여성과 남성 모두에게 해당되는 이야기이지만 우선 균형 있고 절제된 식생활 및 적절한 운동 특히, 유산소 운동을 통하여 체중조절 및 신체 상태를 호전시키는 것으로 시작하는 것이 좋다. 또한 술, 담배를 끊거나 줄이고 스트레스를 줄이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는 기본적이면서도 하기가 힘든 부분이기도 하다.

부부생활이란 함께하는 것으로 혼자만의 노력은 무의미하다. 대부분의 남편들이 젊어서는 일에 파묻혀 지내거나 친구들과 지내다가 은퇴 이후 집에 틀어박혀 있으면서 부인들만 바라보고 볶아대고 있는 경우를 주위에서 흔히 보게 되는데 어떤 아내가 이를 달갑게 받아줄 것인가?

이러한 상황은 남편과의 관계에 매우 중요한 영향을 미치므로 사전에 서로 간에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 여성 성기능장애의 약물 및 수술 적 치료에 대하여는 다음시간에 이야기 해보자.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