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0.56 702.13 1128.60
▲8.16 ▲11.95 ▲0.1
+0.39% +1.73% +0.01%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건강칼럼]아토피, 아이만큼 부모도 아파

[서동혜의 피부스토리]

폰트크기
기사공유
주변에 보면 아이의 아토피 때문에 속상해 하는 엄마들이 많다. 아토피 피부염은 가려움을 동반하는 만성재발성 피부염이다.

보통 얼굴과 팔꿈치 안쪽, 무릎 뒤 등 피부가 접히는 부위에 잘 발생하며, 피부가 거칠어지고 붉어진다. 아이가 참지 못하고 가려워서 긁게되면 염증이 심해지고 진물이 나오고 딱지가 앉는다. 심한 경우 피부가 벗겨지기도 한다. 고통스러워 하면서도 계속 긁게 되는 모습을 보며 부모도 함께 아파할 수밖에 없다.

아토피의 원인은 유전적인 요소 이외에 음식물, 접촉성 물질(옷, 세제, 화장품 등), 피부 건조, 스트레스 등 다양하다. 90% 이상이 2세 이하에 시작하며 대부분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적으로 호전되므로 너무 걱정하지 말고 침착하게 꾸준히 관리를 해 주도록 한다.

아토피에는 보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아토피 피부염은 증상이 드러나지 않는 부분의 피부까지 건조해진다. 피부가 건조해지면 가려움증이 생기거나 심해지고 긁게 되면 증상이 심해지게 되므로 항상 보습에 신경 쓰도록 한다.

아토피 피부의 경우 비누와 세제가 자극이 되기 때문에 지방제거 효과가 적은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샤워를 하더라도 매번 비누를 사용하지 말고 샤워 후 물기가 완전히 마르기 전에 보습제를 발라 주어야 한다.

또 모직와 나일론 의류를 피하고 면 옷을 입힌다. 기온이 낮고 습도가 낮은 겨울,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봄철에 아토피가 심해질 수 있으니 주의한다. 또한 정서적인 불안, 스트레스 등도 아토피를 악화시키는 원인이 되므로 세심히 살펴주는 것이 필요하다.

목욕 시 뜨거운 물은 가려움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38~39도 정도의 미지근한 물이 좋고, 장시간 물에 들어가 있는 것은 좋지 않다. 간단한 샤워 혹은 10분 정도 탕물에 몸을 담그고 있는 것이 적당하다. 샤워 후 피부가 건조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오일, 바디로션 등 보습제를 발라준다.

알칼리성 성분이나 향이 들어간 일반 비누는 자극이 되고 피부건조를 유발하기 때문에 사용을 삼가고 대신 알칼리염이 함유되지 않은 크림이나 로션 타입의 전용 세정제를 사용하도록 한다. 목욕시에 때수건이나 거친 샤워 타월 등은 사용하지 않고 될 수 있으면 손이나 부드러운 가제 수건을 이용한다. 목욕을 마친 후에도 부드러운 가볍게 두드리는 방식으로 물기를 제거한다.

이밖에 적절한 온도(22°C내외)와 습도(60~70%)를 유지하고, 집먼지나 진드기가 살 수 없는 청결한 환경을 유지하는 것 등이 아토피가 있는 아이를 가진 부모가 신경 써야 할 일이다. 애완동물을 집에서 키우는 것도 삼가야 한다.

아토피 증상이 심한 경우 병원에서 아토피연고를 사용하거나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한다. 그외에 자외선 치료나 면역 조절제를 이용한다. 의사의 처방없이 강한 연고를 장기간 사용하는 것은 피부위축, 혈관확장, 호르몬 발란스 이상을 가져올 수 있으므로 피부과 전문의의 정확한 처방에 따라 사용법을 지키면서 치료하도록 한다.

간혹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을 따르는 경우가 있는데, 인터넷 등에 실린 잘못되거나 과장된 정보들을 그대로 믿고 따라 하다간 오히려 부작용으로 더 큰 피해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아토피 피부염은 단기간에 완치되기는 어려운 질환이므로 치료 효과가 바로 나타나지 않는다고 이것저것 다른 치료를 시도 하기보다 한 의사와 신뢰를 바탕으로 꾸준히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