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1.23 670.85 1133.30
보합 9.21 보합 0.03 ▼0.6
-0.44% +0.00% -0.05%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건강칼럼]男女 스트레스 푸는법이 다르다고?

윤장봉의 비만이야기 머니투데이 윤장봉 대한비만체형학회 공보이사 |입력 : 2010.11.10 14:13|조회 : 5217
폰트크기
기사공유
[건강칼럼]男女 스트레스 푸는법이 다르다고?
‘여자는 스트레스를 받으면 먹는 것으로 달랜다’고 믿는 남자 분들이 많습니다. 실제로 영화나 TV에서 여자 분들이 짜증나는 일이 있을 때 양푼에 밥과 고추장을 넣고 마구 비벼 먹는 장면을 아주 흔하게 보여주곤 하니까요. 그리고 남자들은 스트레스를 받으면 ‘술’로 달랜다고 생각하죠.

그런데 실제로 남자들도 ‘먹는 것’으로 스트레스를 달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한국식품연구원 산업진흥연구본부 곽창근 박사팀이 실시한 국민 영양 건강조사에 따르면 스트레스가 많은 남성은 그렇지 않은 남성에 비해서 비만일 확률이 55.3%가 더 높았습니다.

이는 스트레스에 반응하는 방법으로 음식 섭취가 많기 때문으로 설명했습니다. 주 2~3회 음주하는 사람이 음주량이 적은 사람에 비해서 비만 확률이 조금 높기는 하지만 음식에 비해서 아주 높은 편은 아니라고 했습니다. 또 외식이 잦을수록 비만할 확률이 29.9% 더 높다고 했습니다.

흡연과의 연관성도 연구가 되었는데 흡연을 하는 남성 집단은 비흡연 남성에 비해서 비만의 확률은 낮았다고 합니다.

결국 결론적으로 이야기를 하면 첫째, 스트레스가 많으면 식사량이 많아진다.
둘째, 음주량 자체도 비만율을 높이기는 하지만 식사량만큼 영향을 주지 않는다.
셋째, 스트레스를 흡연으로 달래는 경우 비만율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다. 라고 대략적으로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이전 칼럼에서도 수 없이 언급하였던 ‘스트레스’와 ‘비만’의 상관관계를 증명하는 또 다른 연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우리 몸은 스스로를 보호하려고 합니다. 보호라는 측면에서 설명하자면 우리 몸이 생각하는 것은 단순합니다. ‘생존 본능’에 충실하고자 하기 때문에 뭔가 안 좋은 상황이 일어나고 있고, 앞으로 더 나빠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내 몸에 에너지를 많이 저장하려고 합니다.

이 때 ‘코티졸’이라고 하는 항스트레스 호르몬이 영향을 줍니다. 따라서 되도록 식사량을 늘리려고 하고, 섭취된 영양소는 최대한 저장하려고 합니다. 어찌 보면 겨울을 앞두고 곰이나 다람쥐들이 겨울잠에 들어가기 전에 최대한 에너지를 저장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서 체중은 늘어나게 됩니다. 따라서 다이어트는 먹는 것을 줄이는 것이 가장 중요한데, 내가 ‘왜 먹는가’에 대해서 좀 더 고민해야 됩니다.

잘 보시면 음식, 음주, 흡연 모두 ‘스트레스’에 반응하는 내 몸의 기전에 의해서 발동이 걸립니다. 그런데 ‘음주’도 좋지 않고, ‘흡연’은 말할 나위도 없고, ‘음식’을 많이 먹는 것도 문제인거죠. 따라서 건강하게 스트레스를 해결하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