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23.45 821.13 1120.40
▲14.99 ▼5.78 ▼0.7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배 고프면 설렁탕, 뇌 고프면 뇌진탕?

[머니위크]청계광장

청계광장 머니위크 유영만 한양대 교수 |입력 : 2011.11.14 11:08
폰트크기
기사공유
벤저민 프랭클린에 따르면 세상에서 가장 단단한 것이 세가지가 있는데 다이아몬드, 강철, 그리고 자신에 대한 인식이라고 한다. 아마 자신에 대한 인식은 다이아몬드나 강철보다 단단해서 바뀌기가 가장 어려울 수도 있다. 자신에 대한 인식은 지금까지 경험한 것을 자기 방식으로 정리한 체험적 깨달음에 근거한다. 체험적 깨달음은 사물이나 현상을 이해하는 중요한 기반 지식의 역할을 한다. 문제는 과거의 어느 시기에 축적된 체험적 깨달음으로 과거와는 판이하게 다른 상황을 설명하고 이해하려는 어리석음에 있다.

배가 고프면 음식을 먹지만, 뇌가 고프면 지식을 섭취한다. 음식을 먹는 이유는 배가 고프기 때문이다. 지식을 먹는 이유는 뇌가 고프기 때문이다. 뇌가 고프다는 이야기는 지금까지 알고 있는 지식으로 해결할 수 없는 새로운 상황에 직면했을 때 기존의 경험과 지식으로 해결할 수 없는 불협화음이나 불균형이 생겼다는 의미다. 뇌가 불균형 상태가 되면 외부로부터 새로운 정보나 지식을 흡수하려고 안간힘을 쓴다. 이때부터 뇌는 조금씩 움직이기 시작한다. 뇌가 뭔가 부족하고 결핍되었다고 깨닫기 시작한다. 이때야 말로 뇌가 지식을 먹을 수 있는 최적의 시기다.

그런데 우리의 배는 때가 되면 허기가 져서 주기적으로 음식을 먹지만, 뇌는 때가 되어도 고프지 않아 주기적으로 지식을 먹지 않는다. 이전의 체험적 깨달음을 통해 체득한 지식에만 의존한다. 음식은 주기적으로 먹지만 지식은 주기적으로 먹지 않는 이유는 뇌가 고프지 않기 때문이다. 사람은 정상적인 균형 상태가 깨지면 다시 균형을 회복하려는 자기조정 시스템(Self-Organizing)을 갖고 있다. 우리의 몸은 더우면 땀을 흘리고 추우면 옷을 입으며 배가 고프면 음식을 먹어서 깨진 균형을 자기 스스로 채우려는 자기조정회복 시스템이 작동한다.

그런데 뇌는 배와 달리 평소와 마찬가지로 균형 상태를 유지한다. 뇌가 이전과는 다른 지식을 먹을 필요와 욕구를 느끼지 못한다. 이전과는 다른 현상이 발생해도 기존의 지식과 생각으로 설명하고 이해하며 해석하려고 한다. 결국 새로운 생각은 임신되지 않고 생각의 자손이 태어나지 않는다. 기존의 생각에 새로운 생각이 접목되지 못할 정도로 생각의 각질이 생기고 생각 때가 끼어서 생각은 더 이상 살아 있는 생각이 아닌 기존의 생각만을 고수한다. 습관적인 생각, 타성과 고정관념에 물들어 생긴 생각벌레들이 새로운 생각을 하지 못하게 가로막는 것이다. 이제 색다른 자극이 필요한 것이다.

색다른 자극이란 뇌가 이제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모든 자극을 의미한다. 가령 이제까지 읽어보지 못한 책을 읽거나 영화를 보는 일, 이제까지 가보지 못한 낯선 곳으로의 여행, 도전적인 프로젝트를 전개하기, 이제까지 제기하지 않은 낯선 질문 던지기, 뇌가 경험해보지 못한 한계나 위기 상황과의 직면 등을 말한다. 이 같은 낯선 경험들이 뇌에 낯선 자극을 전해준다. 낯선 경험의 폭과 깊이가 뇌가 생각할 수 있는 폭과 깊이를 결정한다. 우리의 뇌는 낯선 경험에 직면하면 반사적으로 다른 질문을 던진다. 이전과는 다른 대안을 모색하고자 긴장 모드로 전환된다.

배가 고프면 '설렁탕'을 먹지만 뇌가 고프면 '뇌진탕'을 먹어야 한다. '뇌진탕'은 주로 일시적 의식 소실을 동반하는 증상을 말하지만 광범위하게 뇌에 충격이 가해져서 "뇌가 놀랐다"는 상황까지도 포함하는 말이다. 뇌를 놀라게 한다는 말은 편안한 뇌에 이제까지 받았던 자극과는 다른 자극을 줌으로써 뇌세포가 움직이도록 하는 현상을 의미한다.

뇌가 이제까지와는 다른 생각을 하기 위해서는 뇌를 이제까지와는 다른 자극에 의도적으로 노출시켜야 한다. 비슷한 자극을 주면 뇌는 비슷한 반응을 보인다. 뇌진탕은 결국 뇌가 다른 생각을 할 수 있도록 촉진하는 모든 외부적 자극을 의미한다. 한 마디로 뇌진탕은 뇌가 고프게 만드는 자극인 셈이다. 설렁탕을 먹으면 위장이 배가 부르다고 아우성을 친다. 하지만 정신적 위장인 뇌는 뇌를 흔들어 놓는 뇌진탕을 아무리 먹어도 늘 뇌가 고프다고 말한다.

나는 오늘 어떤 '뇌진탕'을 먹었는가? 이제까지와는 전혀 다른 뇌진탕을 먹기 위해 어떤 지식을 의도적으로 흡수하려고 하는가? 뇌를 심각하게 고프게 만들어서 이제까지와는 다른 지식을 흡수하게 만들려는 노력을 전개하고 있는가? 곰곰이 생각해보기 바란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