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2.58 690.81 1125.80
보합 17.98 보합 11.32 ▼2.8
-0.86% -1.61% -0.25%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역세권인데 설마…" 7억짜리 아파트, 2년후

[송학주기자의 히트&런] "1억 하락, 불황 마찬가지… 과장광고 주의"

송학주의 히트&런 머니투데이 송학주 기자 |입력 : 2013.02.14 06:04|조회 : 45736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야구에서 '히트 앤드 런(Hit and Run)'은 글자 그대로 (타자는)치고 (주자는)달리는 작전이다. 누상의 주자를 안전하게 진루시키기 위한 작전으로 야구작전의 '꽃'이다. 타자가 무조건 친다는 전제 아래 주자도 무조건 뛰기 때문에 성공여부가 승패를 좌우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감독의 타이밍과 타자의 기술, 주자의 발빠른 기동력 등 3박자가 고루 갖춰져야 성공한다. '히트&런'은 최근 이슈가 되는 '히트'를 찾아 직접 발로 뛰며 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고자 한다.
 부동산 경기 침체 속에서도 역세권 아파트는 인기를 끈다. 역을 중심으로 형성된 상권과 편리한 교통여건 덕분에 주거선호도가 높아서다.

 하지만 모든 역세권이 가격이 오르고 수익도 보장되는 건 아니라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수요층이 탄탄하다보니 역세권 아파트는 불황에도 시세 하락폭이 상대적으로 작다는 게 정설이다.

 따라서 분양업체들이 내세우는 역세권이란 말을 곧이곧대로 믿었다간 낭패를 볼 수 있다. 실제 역세권 아파트도 경기침체 영향에서 자유롭지 못하고 거래가 끊기긴 매한가지였다.

 지난 13일 서울 영등포구청역 인근 도로 곳곳에선 '초역세권 아파트'라며 분양이 한창이었다. 영등포구청역은 지하철 2·5호선 환승역으로 '더블역세권'이란 광고도 흔하다. 한 오피스텔 광고 현수막에는 '11% 수익보장'이란 문구도 버젓이 적혀 있다.

↑영등포구청역 인근 '당산2가 현대홈타운' 아파트 전경.ⓒ송학주 기자
↑영등포구청역 인근 '당산2가 현대홈타운' 아파트 전경.ⓒ송학주 기자
 실제로 주변 부동산 중개업소를 돌며 시세를 알아본 결과 역과의 거리에 따라 가격 차이가 났다. 이를테면 영등포구청역이 바로 옆에 위치한 '당산2가 현대홈타운' 82.77㎡(이하 전용면적)는 3억8000만~4억3000만원선에 매매가가 형성된 반면 조금 떨어진 '문래현대3차' 84.44㎡의 경우 3억1000만~3억2000만원 선이다.

 지하철 2호선 문래역 인근에 위치한 '문래자이' 84.98㎡의 경우 매매호가가 6억~6억5000만원선으로 영등포구 아파트 평균 시세보다 3.3㎡당 230만원 이상 비싸다. '역세권 효과'라는 게 주변 부동산 중개업소의 일관된 설명이다.

 문래역 인근 N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이 지역 아파트는 모두 지하철이 가까워 주변 시세보다 가격이 비싸다"며 "교통이 편리한 만큼 출퇴근해야 하는 직장인과 신혼부부들에게는 최적의 입지조건"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무늬만 역세권'인 것과 함께 과장광고를 주의하라고 강조했다. 한 전문가는 "역세권이라고 다 같은 역세권이 아니다"라며 "역세권 아파트들도 최근 부동산경기 침체로 가격이 떨어지고 거래가 끊겼다"고 밝혔다.

↑문래역 인근 '문래자이' 아파트와 영등포구 전체 평균 아파트 3.3㎡당 시세 추이 비교표. 단위는 만원.ⓒ부동산114 제공
↑문래역 인근 '문래자이' 아파트와 영등포구 전체 평균 아파트 3.3㎡당 시세 추이 비교표. 단위는 만원.ⓒ부동산114 제공
 실제 국토해양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2010년 초 7억500만원에 거래된 '문래자이' 84.98㎡의 경우 2년새 1억원 안팎 시세가 하락했다. 영등포구 평균 아파트시세보다 낙폭이 컸다. 불황의 여파를 비껴가지 못한 상황이다.

 또다른 전문가는 "최근 이 지역에서 공급되는 오피스텔은 '역세권에 수익 보장'이란 사탕발림으로 소비자를 유혹하지만 분양가만 비싼 수준"이라며 "오피스텔과 도시형생활주택은 단순히 입지가 좋다고 해서 높은 임대료를 받을 수 있는 상품이 아니라는 점에서 투자수익을 고려한 세밀한 투자가 요구된다"고 귀띔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