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6.03 831.03 1123.90
▼2.95 ▼0.82 ▲0.7
09/19 10:11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박정태 칼럼]메이저리그와 투자의 세계

투자의 의미를 찾아서 <44>

투자의 의미를 찾아서 머니투데이 박정태 경제칼럼니스트 |입력 : 2013.11.15 10:14
폰트크기
기사공유
직장인들 사이에서 '야동'이 야구동영상의 줄임말로 쓰일 정도로 올해는 야구 열기가 유난히 뜨거웠다. 류현진 선수 덕분에 인터넷으로 메이저리그 경기를 열심히 시청한 사람이 많았을 텐데 야구중계를 보면서 뭔가 주식투자와의 유사성을 떠올린 분이 꽤 있었을 것이다.

[박정태 칼럼]메이저리그와 투자의 세계

 사실 야구만큼 투자의 세계와 비슷한 프로스포츠 경기도 없다. 이 칼럼에서도 다룬 적 있는 마이클 루이스의 '머니볼'은 2003년에 출간되자마자 월가에서 최고 베스트셀러가 되기도 했지만 투자자들이 메이저리그 경기에서 가르침을 얻기 시작한 것은 꽤 오래 전부터의 일이다.

 '요기즘'(Yogiisms)이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낸 뉴욕 양키스의 전설적 포수 요기 베라가 남긴 촌절살인의 경구들이 대표적인데 "가만히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많은 것을 알 수 있다"는 말은 월가의 격언으로 통할 정도다. 워런 버핏이 자주 인용하는 이 말은 섣불리 달려들지 말고 신중하게 꼼꼼히 조사하고 관찰한 다음 투자하라는 의미로, 선수시절 어지간해서는 삼진 아웃을 당하지 않은 요기 베라의 성공비결을 잘 말해준다. 이밖에도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니다"라든가 "갈림길을 만나면 주저하지 말고 선택하라", 그리고 "패배는 겸손을 가르쳐준다" 같은 요기 베라의 어록은 하나같이 투자자들도 새겨들을 만한 정곡을 찌르는 경구다.

 메이저리그 경기가 주식투자와 비슷한 대목은 여러 면에서 발견할 수 있다. 우선 아무리 강한 팀도 승률 70%를 넘지 못한다. 승률이 60%만 넘어도 사실 대단한 강팀으로 꼽힌다. 올해 월드시리즈 패권을 다툰 보스턴 레드삭스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정규리그 승률은 똑같이 59.9%에 불과했다. 이처럼 강팀도 10번 가운데 4번은패하고 약팀도 3번 중에 1번은 이긴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보면 강팀이 더 많이 이기고 약팀은 더 많이 진다.

 또한 메이저리그에서는 투자의 세계에서와 마찬가지로 모든 결과가 수치로 나타난다. 타자는 타율과 출루율, 타점과 홈런으로, 투수는 승수와 방어율, 피안타율로 모든 걸 말한다. 경기장 밖에서의 매너나 인간성, 피부색 같은 비계량적인 요인은 어디까지나 고려사항일 뿐 성적과는 관계없다.

 메이저리그 역시 경쟁이 치열한 곳이지만 성적이 좋으면 엄청난 보상이 따른다. 그러나 주식투자와 마찬가지로 한 번 성공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지속적으로 좋은 성과를 거둬야 한다. 한 경기에서 9회말 역전 만루홈런을 친 반짝 스타보다 한해 내내 162경기를 꾸준히 뛴 선수가 더 많은 연봉을 받고 더 귀한 대접을 받는다.

 그러나 메이저리그와 주식투자의 유사성은 무엇보다 아무도 미래를 내다볼 수 없고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자주 벌어진다는 점이다. 하지만 그래도 해나가야 한다는 것, 그리고 그게 야구선수와 주식투자자의 숙명이라는 점도 같다.

 마지막으로 두 세계의 공통점을 하나만 더 꼽자면 누구에게나 슬럼프가 찾아온다는 점이다. 요기 베라는 슬럼프에 빠질 때마다 더 열심히 훈련하며 행운이 다시 찾아오기를 기다렸다고 했다. 존 메이너드 케인스는 주식투자자라면 누구나 정기적으로 찾아오는 주가 하락과 손실을 아무런 불평 없이 감수해야 한다고 했다.

 그런데 조심해야 할 게 있다. 주식투자는 야구와 달리 따분하고 지루해야 한다는 것이다. 아드레날린이 솟구치는 듯한 흥분이 느껴진다면 차라리 주식투자를 그만두는 게 낫다. 투자는 절대로 흥미진진한 게임이 아니다. 아주 냉정하게 조용히 해나가야 한다.

 신경정신과 전문의로 '투자의 네 기둥'을 쓴 윌리엄 번스타인은 "투자가 오락 같고 재미 있다면 당신은 돈을 벌지 못하고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이런 현상을 '투자오락이론'으로 이름 붙였는데 투자에서 짜릿한 스릴을 맛보는 만큼 그 대가로 수익률은 떨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제 월드시리즈까지 끝나고 뜨거웠던 야구열기는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다. 하지만 내년에 좋은 성적을 거두려면 겨울에 열심히 훈련하고 팀을 재구성해야 한다. 진짜 승부는 떠들썩한 경기장에서가 아니라 조용한 훈련장에서 만들어지는 것이기 때문이다. 투자의 세계가 그런 것처럼 말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