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천의 얼굴' 김성녀··· 농익은 연기 '힐링의 진수'

[이언주 기자의 공연 박스오피스] 김성녀의 뮤지컬 모노드라마 '벽속의 요정'

이언주의 공연 박스오피스 머니투데이 이언주 기자 |입력 : 2014.02.07 12:30|조회 : 7066
폰트크기
기사공유
뮤지컬 모노드라마 '김성녀의 벽속의 요정'에서 1인 32역을 연기한 배우 김성녀. 그녀는 2시간 남짓 관객들을 웃고 울게 하며 진한 감동을 전했다. /사진제공=명동예술극장
뮤지컬 모노드라마 '김성녀의 벽속의 요정'에서 1인 32역을 연기한 배우 김성녀. 그녀는 2시간 남짓 관객들을 웃고 울게 하며 진한 감동을 전했다. /사진제공=명동예술극장
"아이고 너 왜 또 거기 올라가 있니? 내려와서 편하게 보라니까. 여러분 저 위에 보이시죠? 양 갈래로 머리 땋은 애. 어머? 그새 사라졌네? 다들 쳐다보시니까 숨어 버렸나 봐요. 호호"

"계란 사세요, 계란. 아, 이분은 해마다 공연을 하도 보셔서 어떻게 사야할지 다 아셔. 자~ 몇 개 드릴까요?"

연기력 충만한 여배우의 '완벽한 능청'은 공연 내내 객석의 심장을 쥐락펴락했다. 흰 천을 휙 하고 뒤집어쓰는 순간 다섯 살 난 꼬마가 되더니, 천천히 고개를 돌리며 엄마를 연기한다. 갑자기 벽장 속 요정이 됐다가 요정이 들려주는 이야기 속 노인이 되기도 한다.

1인 32역을 펼치며 2시간 내내 관객을 들었다 놨다 한 주인공은 바로 연극배우이자 국립창극단 예술감독인 김성녀(64). 뮤지컬 모노드라마를 표방한 '김성녀의 벽속의 요정'이 올해로 10년째 무대에 올랐다. 10년 전 의상 그대로 입고 펼치는 그의 무대는 세월과 함께 더욱 농익어 가슴을 울리는 '힐링 공연'의 진수를 맛보게 했다.

내용은 이렇다. 한국전쟁 중에 이데올로기 대립에 몰린 한 남자는 비극적인 최후 대신 벽 속에 숨어 요정이 되는 길을 택한다. 모습은 드러내지 않은 채 그저 목소리로만 아내와 딸을 만난다. 어린 딸에게 꿈을 심어주는 진짜 요정이자 둘도 없는 친구로, 가족들에게 희망을 주는 수호신으로 존재한다. 남자는 마을사람들을 위기에서 구하고 토지를 나눠주었지만 공산당에 협조했다는 죄가 되어 반정부인사로 의심을 받고 수배령까지 내려져 결국 40년간 벽 속에서 살아간다. 스페인 내전 당시 실화를 바탕으로 한 원작을 배삼식 작가가 우리 역사와 접목해 각색을, 김성녀의 남편인 손진책 극단 미추 대표 겸 예술감독이 연출했다.

다섯 살 꼬마로 시작한 김성녀는 50년 세월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마침내 노인 역할까지 완벽하게 소화해 낸다. 그녀는 "살아 있으니 우린 함께 울 수 있잖아"라며 노래했다. /사진제공=명동예술극장
다섯 살 꼬마로 시작한 김성녀는 50년 세월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마침내 노인 역할까지 완벽하게 소화해 낸다. 그녀는 "살아 있으니 우린 함께 울 수 있잖아"라며 노래했다. /사진제공=명동예술극장
관객들은 공연이 펼쳐지는 동안 그 40년의 세월을 따라가게 된다. 모노드라마의 최대의 적으로 드러나기도 하는 '지루함' 따위는 결코 느낄 수가 없다. 분명한 캐릭터 표현과 대사 전달은 물론 팝발라드, 러시아민요, 운동가요 등 다채로운 노래를 구성지게 소화해내는 김성녀의 목소리는 귀에 착착 감긴다. 마침내 노인이 된 부부가 주고받는 대화, 할머니가 되어 부르는 '살아있다는 것이 얼마나 아름다운가'라는 노랫말에 관객들의 눈시울도 뜨거워졌다. 설움과 애환의 세월동안 그래도 늘 함께 했던 희망과 가족 사랑을 온 감성으로 느끼는 순간이기 때문이다.

'벽속의 요정'은 '모노드라마'란 무엇인지, '연극'이 무엇이고 '배우'가 도대체 무얼 하는 사람인지를 숨김없이 온전하게 보여주는 작품이다. 이번 달 꼭 한편의 공연을 봐야한다면 단연코 이 명작을 택하시라. 티켓은 2만~5만원. 1644-2003.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